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무념] 무인철

[원문보기]

무인철이라 칭함은 사람이 없다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지만 사람의 숨결이, 손길이 닿았다고 생각했다면 그리 오판하지 않았으리라.

기관사 기준으로 무인철이라함은 누구도 인정하지 않았으리라.

관제, 모니터링, 이를 쳐다보는 사람이 운영하는 사람이 모두라.

오히려 너무 어두운 곳에서 밝아지는 두려움을 같이 겪을 수 있게한 광명의 빛이다.

[새벽풍경] 할머니 모자의 가격표

[원문보기]

 

할머니가 좋은데 가시나 보다
새로 산 모자의 가격표도 안 떼시도 지하철을 기다리신다

옆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년의 모습이
출근 길을 붐비게 한다는 생각은 들지 않게한다

무임승차로 직장인을 힘들게 하는 노인들을 싫어하지만
그 할머니는 비난이나 증오가 들지 않게 하였다

늙으면 자신의 얼굴에 삶이 드러난다
그 분은 이렇게 좋은날 나들이를 보내드려도 좋다

이어령 교수님의 말씀으로 마무리 해 본다
"젊은 이는 늙고 늙은이는 죽어요"

[영화] 말모이, 주먹왕 랄프 2

[원문보기]

오늘은 3.1 운동이 있은지 100년이 되는 날이다.

 

얼마전 보았던 말모이가 다시 한 번 감동으로 다가온다.

 

지금 이 글을 입력할 수 있는 것은 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주먹왕 랄프 2는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 바넬로피가 나오는 애니메이션이다.

 

디즈니는 영화 산업의 매우 큰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는데, 게임까지 좌지우지 될 것이다.

 

인터넷 세상을 신박하게 표현하였으니, IT에 관련이 있다면 필수로 볼 영화이다.

[잡담] 2층 버스 좁다

[원문보기]

홍콩의 2층버스와는 태생(?)이 다른 발상에서 나온 한국의 2층 버스는 좌석도 좁고 천장도 낮아서 머리와 무릎을 부딪치기 쉽다. 속도도 늘려서 평소 도착 시간보다 늦어진다. 처음 탈 때는 신기했는데, 세번째 타니 다른 버스를 타고 싶은 마음이 든다. 마음의 여유를 갖자. 내일은 알람을 10분 일찍 맞춰서 10분 더 자도 좀 더 빨리 나와서 가는게 좋을 것 같다. 알람 후 10분은 정말 꿈 같은 잠이다. 대중교통에서의 잠도 안락하다.

 

 

아래는 hostinger로 옮길 때의 메신저 상황이다. 도메인이 있다면 미리 설정 후 기다리면 아이디로 되어있는 주소대신 발급 받은 도메인을 이용할 수 있다. 직접 옮기려고 백업한 파일이 깨져서 다시 요청했는데 2일만에 처리되었다.

 

최초 이동은 7일 정도 걸렸는데 다행이 기존 자료가 그대로 옮겨져서 안정적으로 접속이 가능하다. SSL 이용도 큰 이슈가 없어 1년은 유지될 것 같다.

 

000webhost의 term violation. 상세한 위반사항은 알 수 없다.

 

move.PNG

 

[근황] 유투버가 되었다.

[원문보기]

아이폰 SE 언박싱을 첫번째 컨텐츠로 새롭게 유투브 영상들을 지속 올리려고 했지만 직장 생활과 병행하기엔 무리였다.

 

대학 강의를 시작하면서 비대면 강의인 상황에 따라 10번째 동영상을 찍었다.

 

물론 분할하여 게시하기 때문에 20분 이상 분량의 20개 정도의 동영상이 운영되고 있는데 유투브를 통해 볼 수 있도록 제공된다.

 

의도하였던 의도하지 않았던 유투버가 되어 거의 매주 동영상을 편집하고 있다.

 

노트북 사양이 좋지 않기 때문에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5월 이후 새 노트북을 주문하고자 한다.

 

기존의 낙후된 노트북은 문서 작성 등은 큰 불편이 없지만, 영상 편집의 인코딩에 상당한 무리가 있다.

 

하반기에도 이런 생활이 계속 되려나.

[적요] 짧은 글 들

[원문보기]

마지막 남은 영화 예매권을 사용하기 위해 방에서 뒹굴다가 예매 후 출발하였다.

 

그래도 혹시나 영화관을 잘 선택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앱을 확인한 순간, 예감대로 '강남'으로 잘 못 예매했다.

 

강남 가면 영화가 끝나 있겠지.

 

일단 취소를 시도했으나, 20분이 남지 않은 상황이라 취소가 되지 않았다.

 

고객센터 챗봇에 대화를 시도했으나 답이 없었다.

 

버린 셈 치고 1:1 대화에 예매권 캡처 사진과 취소 요청하고 집에 왔는데, 다행히 취소 처리가 되어있었다.

 

멍청한 짓을 하고 기어이 2시간 후의 영화를 다시 예매하여 관람하고 왔다.

 

그 영화는 행원들이 싫어할 만한 영화라 생각한다. 좀 답답하긴 했지만 색다른 시도로 보여진다.

 

 

젓가락질은 그 사람의 삶으 방식이나 잘하고 못하고의 기준은 절대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는 나만의 젓가락질을 하면 살 것이다.

 

 

밥먹고 아이스크림 하나, 메로나. 삶의 오아시스.

 

 

AI목소리 등장으로 성우들의 목소리가 주목 받는다고 생각한다. 기계적인 목소리, 감정이 없는 소리보다는 사람의 소리를 그리워 하는 것이다.

 

성대모사에 담긴 원 목소리를 가진 사람에 대한 추억은 음성합성 기술이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다.

 

 

성우들의 유투브 컨텐츠를 보다가 하수구 배관 청소 유투브도 보고, 파이프라인 영화도 보고. 배관에 대한 정보가 좀 더 쌓였다.

[잡담] 내가 읽고 싶은 쓰고 싶은 글을 할 때

[원문보기]

그동안 논문을 작성하느라 내가 읽고 싶은 글이나 쓰고 싶은 글을 쓰는데 제약이 있었다.

 

다른 사람의 지적에 따라 그 방향을 정해야 하고 다른 사람의 글을 읽고 그 형태를 따라야 했다.

 

이제 최종 인쇄물을 제출하고 내가 원하는대로 읽고, 원하는대로 쓸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오랜만에 도서관에서 가벼운 글들을 읽고 나니 글로벌(?)을 받았던 시간들이 너무 힘들었다고 다시 느끼게 되었다.

 

문체반정과 같이 나의 스타일의 글을 쓰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저항하게 되면 끝에 도달할수 없다.

 

과거의 형식에 따라 내 것을 숨기고 남의 스타일에 순응해야 했다.

 

이제 내가 쓰고 싶은 대로 쓸 것이다.

입자 인지설

[원문보기]

모든 인지는 입자에 의해 일어난다.

 

빛은 입자이면서 파동이라고 했는데, 파동 자체도 감각기관에서는 입자로 인지한다.

 

소리는 입자가 전달하는 에너지이다.

 

입자가 없으면 인지할 수 없다.

 

모든 감각기관은 입자가 닿아서 전달된다.

 

접촉이 발생하지 않으면 인지할 수 없다.

 

모든 전달과 수신은 매개를 이용하거나 그렇지 않거나 입자에 의해 이루어 진다.

 

[가사] 립스틱 짙게 바르고

[원문보기]

립스틱 짙게 바르고는 1987년 임주리 가수에 의해 발표된 노래인데, 1993년 드라마 삽입곡으로 나오면서 인기를 끌었다고 한다.

 

당시에는 '역주행'이란 말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 표현의 역주행인 것이다.

 

2008년 다비치에 의해 동일한 이름의 곡이 나왔으며, '립스틱을 바르는 행위의 의미'는 유사하다.

 

[다비치 노래의 가사]

"사랑같은거 하지 않을래 다시는 바보같은짓 절대 안할꺼야 립스틱을 짙게 바르고 긴머리를 자르고 네가 준 상처를 지우고"

 

[임주리] 이별을 당한 여자가 고독을 씹고 있는게 아니라 이별을 남자가 준 마지막 선물로 여기고 립스틱을 짙게 바르고서 다른 사랑을 찾아나서는게 요즘 세태와 맞아떨어진 것 같다

 

[의견] 립스틱을 바르고 헤어스타일을 바꾸는 의미는 기존 기억을 지우고 새로 시작하겠다는 의지이다. 삭발을 하고 의지를 다지는 듯한 행위이다.

 

그러나 립스틱은 버리기 보다는 덧칠하는, 덮어버리는 행위라 숨길 수 없는 무언가가 남아 있을 수도 있다.

 

따라서 1987년에서 2008년으로 넘어오면서 20년 후에는 버리는 것이 많이 가사에 들어갔다.

 

긴머리 자르기, 상처 지우기 그리고

 

"널 다 버리고 널 다 지우고 너 없이도 행복할거야"

 

해당 부분을 잘 못 들으면, 놀다 버리고, 놀다 지우고로 들린다.

 

패륜적인 가사로 들을 수 있는데, null 이었다니.

 

역시 null 은 버리고 지워야 하는 것이다.

첨부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