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와념] 누워서 떠오른 생각

[원문보기]

병원신세

이번 설은 병원에서 보냈다. 어머니가 다치셔서, 또 아프셔서. 병실의 옆 침대에서 자본적이 처음인 듯 하다. 앞으로 그럴 일이 많겠지. 병실에 눕게되면 아픈 환자라는 생각보다는 무능력하여 의지대로 할 수 없다는게 더욱더 슬픈 현실로 다가올 것이다. 세상을 살면서 이런 무능력함을 많이 느끼게 될 터이지만, 잘 극복하고 있다. 포기라고 해야하나? 암튼 주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으니,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도움을 요청하면 더욱 더 많은 해결방안이 나오리라.



뒤로가기 종료버튼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에는 뒤로가기가 있다. 메뉴 버튼도 제공하지만 그리 많이 누르는 버튼은 아니다. 애플 제품의 경우 홈버튼이 있다. 안드로이드에도 있지만, 내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버튼은 단연 뒤로가기 이다.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종료를 한번에 보여주지 않는다. 종료를 노출시킬 경우 자신은 사라져야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나는 종료버튼이 잘 보이는가? 뒤로가기와 홈버튼 메뉴 버튼도 있는가? 모든 것은 계속 앞으로 진행, 무언가 다른 기능을 계속 제공해 자신에게 머무르게 하길 바란다. 어플리케이션은 더욱 더 심하다. 종료버튼이 없는 삭제가 없는 탈퇴하기 어려운 사회에서 사라지기를 두려워하는 이기적인 모습을 본다.

[ZK-Clojure] zookeeper 와 클로저 UI

[원문보기]

zookeeper 는 공개 분산형 구성 서비스, 동기 서비스 및 대용량 분산 시스템을 위한 네이밍 레지스트리를 제공한다.


DBMS 연동이나 REDIS 로 데이터를 처리할 때도 쓰이는데, 일단 설치해봤다.


OS : centos 7.4 64bit

java : 1.8.0_171

zookeeper : 3.4.12

leiningen : 1.7

zk-web : by qiuxiafei


주키퍼는 아래에서 다운로드 받는다.

wget http://apache.mirror.cdnetworks.com/zookeeper/stable/zookeeper-3.4.12.tar.gz


http://wonwoo.ml/index.php/post/category/zookeeper 를 따라 설정을 만든다.


[/usr/local/zookeeper1]

tickTime=2000

initLimit=10

syncLimit=5

dataDir=/var/zookeeper1

clientPort=2184

server.1=localhost:2888:3888

server.2=localhost:2889:3889

server.3=localhost:2890:3890



[/usr/local/zookeeper2]

tickTime=2000

initLimit=10

syncLimit=5

dataDir=/var/zookeeper2

clientPort=2185

server.1=localhost:2888:3888

server.2=localhost:2889:3889

server.3=localhost:2890:3890


[/usr/local/zookeeper3]

tickTime=2000

initLimit=10

syncLimit=5

dataDir=/var/zookeeper3

clientPort=2186

server.1=localhost:2888:3888

server.2=localhost:2889:3889

server.3=localhost:2890:3890


디렉터리를 만들고 myid 파일을 생성한다.


mkdir /var/zookeeper1

mkdir /var/zookeeper2

mkdir /var/zookeeper3

echo 1 > /var/zookeeper1/myid

echo 3 > /var/zookeeper3/myid

echo 2 > /var/zookeeper2/myid


참고 사이트에서 생성한 스크립트를 파일로 만들어 실행

#!/bin/bash


param=$1


ZOO1_HOME="/usr/local/zookeeper1/"

ZOO2_HOME="/usr/local/zookeeper2/"

ZOO3_HOME="/usr/local/zookeeper3/"


case $param in

  start)

    $ZOO1_HOME/bin/zkServer.sh start

    $ZOO2_HOME/bin/zkServer.sh start

    $ZOO3_HOME/bin/zkServer.sh start


    ;;

  stop)

    $ZOO1_HOME/bin/zkServer.sh stop

    $ZOO2_HOME/bin/zkServer.sh stop

    $ZOO3_HOME/bin/zkServer.sh stop

    ;;

  restart)

    $0 stop

    sleep 1

    $0 start

    ;;

  *)

   echo  "Usage: $0 {start|stop|restart}"

esac


클로저를 위한 leiningen 다운로드

# wget https://github.com/technomancy/leiningen/archive/1.7.0.zip

# yum install rlwrap (rlwrap이 없으면 설치)

# cd bin

# cd leiningen-1.7.0/

# ./lein self-install

이상 없이 lein 이 동작했다면, symbolic link 생성

# ln -s /root/leiningen-1.7.0/bin/lein /usr/local/bin/lein


클로저로 만들어진 관리 프로그램 다운로드(https://github.com/qiuxiafei/zk-web)


# git clone git://github.com/qiuxiafei/zk-web.git

# cd zk-web/

# lein deps

# lein run

실행후, 로그인 한다.(아래 로그인 id/pw 가 있다.)

https://github.com/qiuxiafei/zk-web/blob/master/conf/zk-web-conf.clj




신문의 흔한 기사일지 모르는 슬픈 글

[원문보기]

병든 가족과 같이 사는 사람들이 비관해 자살한다는 기사는 드물지 않게 등장한다. 그래서 별 느낌없이 넘기곤 했는데, 어제 본 기사는 공감을 줬다. 기사 자체에 내용이 다른 것은 없었으나, 개인적으로 겪고 있는 상황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그들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게된 것이다.

어머님이 매우 아프시다.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의지를 되찾으셔서 나으려고 하시지만, 아버지가 계속 성질을 돋우니 나까지 혈압이 오르게 된다. 다치는 날도 아침에 싸우고, 그 일에 화가나서 밖에 나가다가 사고를 당하신 거라 하니 더 미칠지경이다. 모든 악의 근원은 아버지인가? 일반적이지 않은 행동과 사고, 말 때문에 가족 모두가 괴롭다. 이제 와서 아무리 바꾸려고 해봐도 어머니와 형이 거의 포기한 상태이다. 나도 뭐 별 수 없다.

신문기사에서 병고와 가난으로 세상을 떠난 이들의 기사를 다시 한 번 떠올리니 한 없이 슬퍼지려 한다. 아, 아프다!


 

[잡담] 바닥 긁는 소리

[원문보기]

집에서 밥을 해서 먹었다.


항상 배가 고프고 먹어도 먹어도 채워지지 않는다.


밥그릇의 바닥을 긁는다. 바닥을 긁는 소리를 들으니, 옛날에 읽었던 글이 떠올랐다. 배고픈 아이의 밥그릇 긁는 소리는 참으로 애련하고 애처롭다. 나도 지금 바닥을 긁고 있으니 과연 이렇게 살아야 하는 것인가하는 생각에 잠겼다.


바닥 긁는 소리. 싫다.

다시 겨울이 오는 것 같다

[원문보기]

입에서 입김이 나온다. 보이지 않는 입김. 밤은 춥다. 냉기가 돌아 보일러의 온도를 높여 난방으로 전환했다. 그리고 다시 외출. 나는 외출 중.


3등 항해사

컨설팅은 조타수까지는 할 수 있지만, 선장이 되지는 못한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선장의 일을 시키기에 사고로 이어진다. 천한함사건 세월호 사건은 직무유기와 안전불감증의 안일함에서 일어났다. "같은 배를 탔다"라는 말이 계속 회자되고, "xx호"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혼자 탈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죽으면 같이 죽고 살면 같이 사는 것이다. 선장은 배를 버리지 않는다. 다만 탈출할 뿐? 배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간다면 협의나 건의를 통해 방향을 바꿔야한다. 그러지 못할 것 같으면 빨리 떠나야지. 선장도 아닌데 키를 맞긴다면 거절해야 한다. 키를 어쩔 수 없이 잡아야 한다면, 선장이 해야할 일들을 모두 챙기고 난 다음 책임을 질 수 밖에. 키를 잡는 다는 건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충분한 경험을 거친 뒤 오거나 그릇이 충분한 사람한테 넘겨지면 사고는 미미하다. 그러나 충분한 경험과 준비, 그릇이 되지 않는다면 침몰할 수 밖에. 아직 나에게 키가 오지 않은게 다행이다. 난 준비도 안 됬고, 그릇도 되지 않는다. 게다가 목숨을 바쳐 승객을 구할 승무원도 되지 않는다. 직장의 신에 나오는 고정도 일뿐.

[OS] windows 10 업데이트

[원문보기]

노트북의 최대 절전 모드 돌입(?) 문제로 도저히 작업을 할 수 없어, 이리 저리 알아보던 중,


CPU 사용률을 줄이는 방법을 찾았다.


일단, 70%로 해보고, WINDOWS 10을 설치하려다가 또 절전 모드로 들어가 실패했다.


출근하면서 선풍기로 냉각시키고 다시 시도하여 퇴근하니 설치 완료.


60%로 내리고 운영해 볼 예정이다.


효과가 있다면, 해당 방법을 추가해야겠다.


노트북이 아닌 이제 내가 절전 모드로 들어가야겠다.


zzzz......

[세금] 주민세 납부

[원문보기]

음.. wetax 에서 낸다기에 그랬는데, etax 에서 할 걸 그랬다.


wetax에 가입하느라 !@#$%^%$#%^@!#$@%$%@#



강원도, 부산, 그리고 서울

[원문보기]

지자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대전, 충청도는 방문지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나, 남부지방으로 내려갈 때 지나가게 된다.


오늘은 운이 좋게 무정차 열차를 타고 서울로 올 수 있었다.


다음주는 대구로 가게 될 텐데 KTX가 불편하다.


단 시간에 긴 거리를 오가다 보니 아무래도 피로감을 많이 느끼게 된다.


그래도 진도까지 내려가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참자.

[꿀팁] 무료 도메인 제공 사이트

[원문보기]

freenom 이란 사이트인데, 좀 헤매긴 했지만, 연결하는데 성공했다.


DNS 설정이 쉽지않고, 별도 포트로 운영하는 사이트라 걍 URL 연결로 처리했다.


1년까지 무료임.


선발과 구원

[원문보기]

요즘은 선발로 나가고 있다.

그런데, 선발에서 물러날 때, 강판도 아니고, 다음 선발을 위해 교체가 되어 문제다. 출루한 주자들을 마무리해 준 것도 아니고, 1, 3루나 2루에 주자가 있는 상태에서 나간다는 게 문제다. 구원이 아무리 잘 던져도 한 점 이상은 내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뭐 사실 컨설팅이 이전 업체에 의해 이미 점수가 많이 나진체 나가는 경우가 많긴 하다. 그래서 이전 업체가 있다면 구원을 피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것을 감안하고, 이전 현황을 파악해 어느 정도 주자들이 출루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래야 갑작스런 업무량이나 담당자와 어느 정도까지 협의 해야하는지 정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거의 선발이라 부담이 없지만, 구원을 경험해서 마무리를 잘 할 수 있는 연습이 덜 된 만큼 연습이 필요하다.


나는 선발이다.

이전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57다음
첨부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