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잡담] 바닥 긁는 소리

[원문보기]

집에서 밥을 해서 먹었다.


항상 배가 고프고 먹어도 먹어도 채워지지 않는다.


밥그릇의 바닥을 긁는다. 바닥을 긁는 소리를 들으니, 옛날에 읽었던 글이 떠올랐다. 배고픈 아이의 밥그릇 긁는 소리는 참으로 애련하고 애처롭다. 나도 지금 바닥을 긁고 있으니 과연 이렇게 살아야 하는 것인가하는 생각에 잠겼다.


바닥 긁는 소리. 싫다.

다시 겨울이 오는 것 같다

[원문보기]

입에서 입김이 나온다. 보이지 않는 입김. 밤은 춥다. 냉기가 돌아 보일러의 온도를 높여 난방으로 전환했다. 그리고 다시 외출. 나는 외출 중.


3등 항해사

컨설팅은 조타수까지는 할 수 있지만, 선장이 되지는 못한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선장의 일을 시키기에 사고로 이어진다. 천한함사건 세월호 사건은 직무유기와 안전불감증의 안일함에서 일어났다. "같은 배를 탔다"라는 말이 계속 회자되고, "xx호"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혼자 탈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죽으면 같이 죽고 살면 같이 사는 것이다. 선장은 배를 버리지 않는다. 다만 탈출할 뿐? 배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간다면 협의나 건의를 통해 방향을 바꿔야한다. 그러지 못할 것 같으면 빨리 떠나야지. 선장도 아닌데 키를 맞긴다면 거절해야 한다. 키를 어쩔 수 없이 잡아야 한다면, 선장이 해야할 일들을 모두 챙기고 난 다음 책임을 질 수 밖에. 키를 잡는 다는 건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충분한 경험을 거친 뒤 오거나 그릇이 충분한 사람한테 넘겨지면 사고는 미미하다. 그러나 충분한 경험과 준비, 그릇이 되지 않는다면 침몰할 수 밖에. 아직 나에게 키가 오지 않은게 다행이다. 난 준비도 안 됬고, 그릇도 되지 않는다. 게다가 목숨을 바쳐 승객을 구할 승무원도 되지 않는다. 직장의 신에 나오는 고정도 일뿐.

[예쁜쓰레기] 스톤빔 리뷰?

[원문보기]


노트북 중고를 주고 거래하는 사이트에서 스톤빔이라는 미니 빔 프로젝터를 팔아서 구매해 봤다.


MHL을 사용해보려고 했는데, 갤럭시 S6는 지원이 안되서 미라캐스트로 휴대폰에서 테스트 해 보았는데, 매우 느렸다.


그래서,

MHL(Mobile High-definition Link)와 HDMI를 지원하는데, 미니 HDMI가 동글을 빼면 나오기에 HDMI 케이블과 미니 HDMI 젠더를 샀다. 그래서 직접 연결해 봤는데, 계속 대기상태로 나와서 결국 전화를 해봤는데, 동글 없이는 안된다고 한다. 결국 HDMI 케이블은 잘 못 산 것이다.


노트북 WIN10은 기본적으로 미라캐스트가 지원이 되서 스톤빔의 테더링을 통해 연결시키기만 하면 되었다. 데이터 사용 없이 미러링이 되기 때문에, 데이터 걱정은 안 해도 된다.(데이터 사용 OFF 후 사용 가능)


아이패드에 관련해 물어봤지만, IOS는 미라캐스트가 안된다는 답변만 돌아와 전화를 끊었다. 그래도 DLN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로 도전하기 위해 어플을 찾아보니, Flipps TV 와 iMediaShare를 이용해 가능했다. 로컬 컨텐츠를 볼 수는 없지만, 유투브 등을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 장점이라면...... 동영상을 재생하면서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있다.(음 장점은 장점이다....)


8player 라는 것은 로컬 컨텐츠가 되는 것 같고, 자체 DLNA 사용이 가능하였지만, 해당 기능은 유료였다. 일단 안 샀다.


스톤빔 사용 가능 기기

1) WINDOWS 10 PC

2) 갤럭시S5, 갤럭시노트4

3) 아이패드 with iMediashare + Flipps(미러링 가능 앱)

4) 갤릭시 S6 with iMediashare + Flipps(미러링 가능 앱)


아직 갤럭시노트4의 MHL을 사용해 보지는 않았지만 이거 도전하다가 또 스트레스 받을 것 같다.


진작에 WINDOWS 10에서 미라캐스트 사용에 대한 정보를 얻었어야 했는데, HDMI 케이블을 산 것이 실수다. 사무실에서 쓸 때는 미라캐스트를 이용한 방법이 가장 많이 쓸 듯 하다. 모바일 기기를 미러링 할 일을 거의 없기 때문이다.


아이패드로 음량조절하는 것과, 스톤빔 자체 볼륨 조정이 있는데, 아이패드에서 조정하면 해당 볼륨으로 전달하는 것 같다. 크롬캐스트처럼 완전한 컨트롤은 아닌 미러링이다.


가장 좋은 건 미라캐스트로 실질적으로 프로젝션되는 것이 가장 쓸만한 것 같다.


HDMI 케이블 살 대, micro 젠더도 샀어야하는 건데 아쉽다.



모바일에서 멀티 태스크가 가능한 방법은 DLNA 이다. MHL을 지원 안하는 갤럭시 S6이상에서는 DNLA 로 하는 것이 좋다. 그런데, 실시간 스트리밍은 잘 안되고, 다운로드한 동영상은 재생이 잘 된다. 물론 자막은 안된다. 20프로 부족한 기기........ 모바일 기기에서 미라캐스트는 동영상이 끊겨서 볼 수 없다.

[OS] windows 10 업데이트

[원문보기]

노트북의 최대 절전 모드 돌입(?) 문제로 도저히 작업을 할 수 없어, 이리 저리 알아보던 중,


CPU 사용률을 줄이는 방법을 찾았다.


일단, 70%로 해보고, WINDOWS 10을 설치하려다가 또 절전 모드로 들어가 실패했다.


출근하면서 선풍기로 냉각시키고 다시 시도하여 퇴근하니 설치 완료.


60%로 내리고 운영해 볼 예정이다.


효과가 있다면, 해당 방법을 추가해야겠다.


노트북이 아닌 이제 내가 절전 모드로 들어가야겠다.


zzzz......

[세금] 주민세 납부

[원문보기]

음.. wetax 에서 낸다기에 그랬는데, etax 에서 할 걸 그랬다.


wetax에 가입하느라 !@#$%^%$#%^@!#$@%$%@#



강원도, 부산, 그리고 서울

[원문보기]

지자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대전, 충청도는 방문지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나, 남부지방으로 내려갈 때 지나가게 된다.


오늘은 운이 좋게 무정차 열차를 타고 서울로 올 수 있었다.


다음주는 대구로 가게 될 텐데 KTX가 불편하다.


단 시간에 긴 거리를 오가다 보니 아무래도 피로감을 많이 느끼게 된다.


그래도 진도까지 내려가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참자.

[꿀팁] 무료 도메인 제공 사이트

[원문보기]

freenom 이란 사이트인데, 좀 헤매긴 했지만, 연결하는데 성공했다.


DNS 설정이 쉽지않고, 별도 포트로 운영하는 사이트라 걍 URL 연결로 처리했다.


1년까지 무료임.


선발과 구원

[원문보기]

요즘은 선발로 나가고 있다.

그런데, 선발에서 물러날 때, 강판도 아니고, 다음 선발을 위해 교체가 되어 문제다. 출루한 주자들을 마무리해 준 것도 아니고, 1, 3루나 2루에 주자가 있는 상태에서 나간다는 게 문제다. 구원이 아무리 잘 던져도 한 점 이상은 내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뭐 사실 컨설팅이 이전 업체에 의해 이미 점수가 많이 나진체 나가는 경우가 많긴 하다. 그래서 이전 업체가 있다면 구원을 피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것을 감안하고, 이전 현황을 파악해 어느 정도 주자들이 출루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래야 갑작스런 업무량이나 담당자와 어느 정도까지 협의 해야하는지 정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거의 선발이라 부담이 없지만, 구원을 경험해서 마무리를 잘 할 수 있는 연습이 덜 된 만큼 연습이 필요하다.


나는 선발이다.

[진리] 자기검열은 학습된 (사회적)지식

[원문보기]

인지능력이 향상될 수록 판단이 앞서고 판단은 이성에 의한 것이다.


이성은 오류 투성이다.


일상과 이상의 천재와 바보 차이다.


'천재와 바보 차이'는 한장. 이성적 판단자의 논리로 일반화 되어 있기 때문에 수용하면 간단하다.


일반적인 생각(학습된 판단)은 이반적인 생각과 많은 차이가 있다.


이반 -> 일반적이지 않다. 이상적이다. 이상하다.


차이다. 잘못된, 틀린, 다른과 상대적일 뿐이다.


이반은 지식으로 인한 판단이 외부적으로 평가되었을 뿐 자체적인 검열이 동작(첨부, 들어가지 않은, 오염시키지 않은)하지 않은 순수한 상태이다.


이상은 이상과 중의적인 상태이다.


이상에 사회성이 들어가면 오류가 되고, 사회성이 결여되면(오염시키지 않으면) ideal;different 이다.


이상(ideal)적인 것을 찾는 다는 것은 이상(different)적을 것을 찾는 것과 같다.


디퍼런터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이디얼도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잘못된 것이다. 아니, 올바르지 않은 것이다. 기존(안정적인 것)을 유지하려는 보수이다.


자기검열이 생기기 시작하면 이상(ideal)과 이상(different)을 모두 추구할 수 없다.


끝...


새로운 것을 찾지 않는 다는 것은 사망이다.


암(cancer)은 이상(different)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90% 동의)되지만 이상(ideal)일 수도 있다.


적응기제가 동작하여 새로운 상황에의 적응인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기존 체계에 반항하는 것이므로 또, 너무 앞서 갔을 때의 도태도 함의하고 있어 사멸(일단 정지, 보류)하는 것이다.


이상(different)이 많은 사회일 수록 발전성이 높다.


그러나 이상(ideal)이란 프레임으로 가둬서 기득권을 유지하고 통제 함으로써 지배하는 사회에 있는 이상(different와 divergent는 당분간 숨죽이고 있는 게 좋다.




지금은 different에서 ideal로 가기 위한 과도기이며 common sense, general 밑에 숨죽이고 있어야 할 기간이 너무도 길다.




자기검열로 인해 창의력이 저하되는 환경이 너무도 안타깝다.


die = yesterday(old) = general = 일반 <> 이반(이상) = different ; ideal => future = live


보수는 죽음이고 진보는 삶이지만, 보수와 진보는 시점이 다르다.


미래에 살 사람은 진보로 가야한다.


과거에 살 것은 아니지 않은가?(연속성 결여는 내 뜻이 아니다. 전달해야할 내용이 너무 많다. t.t)


[스팸] 시간 도둑

[원문보기]

오늘 시간을 맞춰서 출근하면, 추운 날씨로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 같아(1호선 지연 등) 일찍 나왔다. 1호선으로 수원으로 향하는데, 저번에도 있었던, 종교 교리를 이야기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 때, 신문 기사로 "투명 인간"에 대한 것을 보고 있었는데, 어처구니 없음을 느끼며 흥분된 상태였나 보다. 다음 칸으로 가서 소음을 피하고 있는데, 몇 초 후 옮긴 칸으로 와서 또 중얼중얼 대었다. 나도 모르게 "아저씨 내리세요! 시끄럽지 하지 말고 내리세요"를 외치며 언성을 높였다. 그 사람은 자기가 잘못한 것을 얘기해 보라고 했다. 논리가 없음을 느끼고 다시 한 번 내리라고 얘기하고 난 자리에 앉았다.

그런 사람들은 시간 도둑이다. 스팸을 처리하기 위해 최근 기능을 개선했는데, 그도 차단해야할 조건에 들어 맞는다. 하등 도움이 안되고 새벽부터 출근하는 사람들의 안락한 시간을 뺏는 도둑질을 하기 때문에 내리라고 말할 수 있다.

스팸에 대해 탄소세를 부과하는 정책이 있다. 그런 사람들은 허가도 받지 않고 돈도 내지 않고 상행위를 하는 것이므로 요금을 부과해야 한다.

"당신은 도둑입니다."

"이 사람들이 지금 편하게 못 가서 직장에서 졸다가 짤리면 당신이 주거비와 생활비 줄겁니까?"

"아니면 시끄럽지 하지 말고 내리시죠"

"도둑님(무기 같은 건 없으시죠?)"


나이로 봤을 때, 무임승차했을 가능성도 있다. 출발지에서 도착지로 가는 요금 외의 구간을 이용하면 그것도 세금을 좀 먹는 도둑이다. 빨래 건조대로 후려 까야지!

이전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56다음
첨부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