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변명] 정보보안컨설턴트가 사용하는 툴에 대하여

[원문보기]

한창 웹취약점 진단이나 모의해킹 쪽의 업무를 진행할 때였다.


일부 개발자들이 진단자는 툴을 이용하는 사람일 뿐이고, 진정한 실력자는 진단툴이나 공격툴을 개발하는 이들이라 말했다.


과연 그럴까?


요리사, 미용사들도 이런 관점으로 본다면 그들도 툴을 사용해 일을 하는 사람일 뿐이고, 프라이팬이나 가위를 만드는 사람이 진정한 실력자라고 할 수있다.


말이 안 된다.


요리사에가 불과 프라이팬이 없으면 요리를 할 수 없다. 미용사들도 가위와 헤어 드라이기가 없으면 일을 할 수 없다.


노가다 나가면서 장비 안 챙기나? 전쟁 나가는데 총도 없이 전략과 전술만 가지고 적을 공격할 수 있는가?


정보보안 컨설턴트에게 있어, 진단 툴은 가위나 프라이팬, 총과 같다. 이런 툴을 개발하는 건 공장에서 하는 것이고, 다루는 건 전문가에게 맡기면 된다.


법과 규정, 윤리라는 재료, 템플릿과 방법론이라는 레시피를 통해 컨설팅, 요리하는 사람이 정보보안 컨설턴트인 것이다.

[잡설] 난 가진게 없다

[원문보기]
이 글을 쓴 것 같기도 한데 목록에 없다. 다시 써 보자. 지인이 '차가 있냐고 물었다.' 그 때 나는 '저는 가진게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거의 강매하듯이 산 '세탁기'와 한 번 읽고 쌓아둔 받은 책들이 무게 나가는 것들이다. 나 밖에 못 입는 낡은 옷 들이 널부러져 있고, 집에서 가져온 극세사 이불이 추운 산동네에서 나를 버틸 수 있게 한다. 최근 산 만 원도 안되는 구두를 신고 다니는데, 투박하지만, 신다보니 적응이 된다. 나이대가 40대로 올라간 듯 하지만 상관없다. 지인에게 맞지 않는 양복을 인수하게 될 것 같아. 새 것을 사지 못하는 설움을 안고 살아야 할 듯 하다.
 그래서 맥북 air 풀 옵션을 반드시 사야할 것 같다. 가진게 없고, 있어도 있다고 할 수 없는 흉물 중에 하나라도 제대로 된 것이 있어야하지 않겠는가? 나는 신용카드도 없다. 구질구질하게, 체크카드 혜택으로 영화나 보고 다닌다. 오케이캐시백 포인트를 모아 도토리를 사고, 헌혈을 통해 화장품 등을 수급한다. 그래서 맥북 air 풀 옵션을 꼭 사야겠다. 지금 학교 연구실에서 빌린 노트북과 지인이 준 노트북으로 연명하는 거지 같은 짓을 하고 있다. 이번 주 토요일에 집에 가서, 부모님 카드를 이용해 6개월 할부로 노트북을 살 것이다.
지금 쓰는 노트북은 이제 enter 키가 죽어가고 있다. 이 놈을 통해 엄청난 글들을 포스팅했는데, 정말 고맙다. 이윤기님의 수필이 항상 떠오른다. 소설 작업을 하던 오래된 타자기와 노트북에서 정을 느꼈던 그.
허걱.. enter key... 나는 이제 가진게 있다. 물론 새거는 별로 없다. 이제 새거로 채워지길 바란다. 노트북을 사면,,,,, 다음달에도 궁핍한 생활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그래도 맥북 유저가 되는게 낫다. 어차피 가진게 없으니까.

[잡담] 공유문화 vs 공유지의 비극

[원문보기]

공유 경제를 기반으로 자동차라는 준부동산을 시간단위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선점업체에서 여러 형태로 방해를 하였지만, 결국 동종 산업에 뛰어 들었고 계속 성장세이다.


공간, 재산에 대한 공유재이다보니 여러 사람이 사용하면서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어쩔 수 없는 경우는 이해하겠으나 문화의식이 낮은 사람들의 이용이 가장 기분을 상하게 하는 문제다.


담배, 쓰레기 투기, 차량 파손 등은 추후 이용하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최대 쟁점이다.


공유 사물함 같이 악의적 목적을 가진 이가 넣어 둔 간식을 모두 가져가거나 테러를 저지르고 인증샷을 올리는 등 미꾸라지 같은 짓을 할 수 있다.


더더욱 유료에 경쟁사까지 있는 서비스 구조에서는 상대방끼리 극단적 행동을 자행하거나 서비스 품지를 낮추는 행위를 충분히 실행할 수 있다.


한 번 떨어진 품질은 '깨진 유리창의 법칙', '양화를 구축하는 악화'처럼 순식간에 이용자들의 문의 의식을 조작할 수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멋진 공유문화로 자리잡을지, 공유지의 비극으로 공공재처럼 마구 쓰여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것이다. 리워드를 통해 보상을 주는 방식으로 개선의 여지를 남겨두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건 역시 문화시민으로서의 자존감을 높이기라 생각한다.

[번역] WCAG 2.0 UNTIL GUIDELINE

[원문보기]
가이드라인부분까지 초벌번역이 끝났다.
사실상 주요 부분이 끝난 것이다.

http://suritam9.woweb.net/wcag20.htm"

[구매] 노트북 업그레이드

[원문보기]

SSD, 추가 RAM, 하드디스크 확장, ODD 케이스


SSD 를 추가하고, RAM을 확장했다.


기존 HDD는 SHB로 ODD 대신 장착할 수 있어서 작업을 마무리했다.


전면 베젤이 맞지 않아, 외장 ODD 케이스를 주문하면서 추가로 신청했는데, 12.5mm 와 9.5mm 에서 잘 맞을지 모르겠다.


SHB 는 전면 베젤이 없는 상태로 끼워져 있어, 살 수 밖에 없었는데, 1TB의 노트북에 뭔가 빠진 듯한 것을 채우는게 맞을 것 같아서 이다.


노트북 구매 비용과 거의 비슷하게 들었지만, 고성능 대용량이라는 점이 이번 작업의 성과다.

[인증] 상무한검 3급(700점)

[원문보기]
처음엔 TOEIC과 관련함 YBM 시사영어사에 웬 한자관련 시험이 있는가에 대해 의문을 갖았었다. 그러다가 예전에 취득했던, 한국어문회의 시험이 그다지 실효성이 없다고 느껴져서 응시하게 되었다. 시험 전날까지만 해도, 2급 이상을 목표로 하고, 결과도 그렇게 예상했는데, 정확히 700점으로 약간은 불명예(?) 스러운 3급이 되었다.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바이다.) 1개라도 더 틀렸다면... 상당히 아주 엄청나게 수치스러운 일어었기 때문이다. 성적표가 TOEIC에 비해 성의가 없긴 하지만, 공개하기로 한다. 유효기간이 짧은 것이 좀 아쉽다. (네트워크 관리사 2급, TOEIC, 상무한검! 모두 2008년이면 만료이다. 뭐야 다시 봐야되?!???!??!??!?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수필] 아침에 열정도 챙겨야

[원문보기]
휴대폰, 지갑, 휴지, 아이폰, MP3플레이어, 손수건, 읽을 책. 내가 아침에 챙겨야 하는 것들이다. 음. 정신도 빠트리면 안되는 중요한 요소이다. 그런데 한 가지 더 확인하는 것은 바로 '열정'이다. 집을 나서면서 '열정'도 가져간다. 헛된 하루를 살지 않기 위해서는 물질적인 요소보다 정신적인 요소가 더 중요하다. 물질적으로 모든 걸 갖추더라도 정신적으로 컨트롤하지 못하면 무용지물이다.
사내 직장 동료가 젊은이의 패기가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렇다. 사내에서는 계속 움츠리고 있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 한다. 일을 할당 받거나 부담스러운 업무에 투입되는 상황을 회피해 보려는 비겁한 태도이다. 내가 그런 모습으로 있는다고 해도 일이 주워지지 않는 것은 아닌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결코 '제가 하겠습니다'같은 가식적인 태도는 보이고 싶지 않다. 심할 수도 있겠지만 '그건 제 일이 아닙니다'라는 어이없는 말이나 하고 있는 것 같다. 소극적인 태도는 플러스보다는 마이너스 인상을 심어줄 뿐인데, 계속 어둠의 저편으로 숨어들고 있다. 오늘은 열정을 안 가지고 온 것 같다. 그러나 열정은 무한하고 누군가로부터 영향을 받아 새롭게 생겨나는 것이다. 오늘은 누가 나에게 열정을 불어넣어 줄 것이며, 내가 누구에게 열정을 줄 것인지 생각해 본다.

[영화] Once를 보고나서

[원문보기]


체코말로 밀루유 떼(베)레 한다.

한국어 : 사랑해~~
일본어 : 愛してる(아이시떼루)
중국어 : 워아이니
영어 : I LOVE YOU
스페인어 : 떼 끼예로
힌디어 : 마이 툼 세 피아르 카르타 훙
아랍어 : 우히부키(남->여) , 우히부카(여->남)
포르투갈어 : 아마 떼
벵골어 : 아미 토마케 발로바시
러시아어 : 야 류블류 찌바

 

독일어 : 이히 리베 디히
프랑스어 : 쥬 떼므
펀자브어 : 마인 타인누 피아르 카르다 한
자바어 : 아쿠 뜨레스노 마랑 꼬웨
마라타어 : 메 투자시 프렘 카르토
베트남어 : 안 요우 엠(남->여) , 엠 요우 안(여->안)
텔구루어 : 네누 니누 프레미스툰 니누
터키어 : 세니 세비요룸
타밀어 : 난 운네이 카틸리카렌
타갈로그어 : 이니 이비그 키타

 

우크라이나어 : 야 테베 코하유
보지푸르어 : 햠 토라 세 피야르 카르타롱
울드르어 : 마인 툼 세 마하바트 카르타 훈
이탈리아어 : 티 볼리오 베네
폴란드어 : 코함 치엥
구자라트어 : 후 타네 차히추
인도네시아어 : 아쿠 친타 파다 무
말라얄람어 : 난 닌네 스네히쿤누
스와힐리어 : 니니쿠펜다 웨웨
칸나다어 : 니누 네미게 프리티스티니

 

하우사어 : 이나 손키
순다어 : 압디 보고 카
우즈벡어 : 멘 시즈니 세바만
마이틸어 : 함 터라 세 피야르 커레이트 챠웅
타이어 : 찬 라쿤
루마니아어 : 테 이우베스크
미얀마(버마)어 : 밍 코 치트 테
오리야어 : 메 툼케 프렘 크레추
아와드어 : 메 토 세 피야르 카라테 아헤스
네덜란드어 : 이크 하우 빤 여

 

페르시아어 : 만 드스테트 다람
요루바어 : 모 페랑 에
아삼어 : 무히 투마게 프렘 카리
세르보 크로아티아어 : 볼림 테
네팔어 : 딤로 마야 라그처
파슈토어 : 자마 타 사라 미나 다
카자흐어 : 멘 세느 작스 코레믄
라오어 : 코이 하크 차오
시라이크어 : 테데 날 무하바팀
헝가리어 : 세레트 레크

 

암하라어 : 이왓디쉬알루
아제르바이잔어 : 멘 세니 세비렘
마르와르어 : 훙 테 세 피야르 커릉 훙
말라가시어 : 티크 야나우
세부아노어 : 자하구마 코 이카우
이보어 : 아퓌림 기 냐냐
신할리어 : 마마 오야타 아다레이
체코어 : 밀류 떼
브라지 바샤어 : 미히 통세 피아르 헤
그리스어 : 사하보

 

오로모어 : 신 얄라
마가히어 : 함토라 세 피아르 카르트 히
스웨덴어 : 여어 앨스카르 데이
불가리어 : 오비참 테
카탈루냐어 : 테스티모
링갈라어 : 나 링기 요
케추아어 : 모나 크워키
분델리어 : 메 투히 세 피아르 카르트히
크메르어 : 봉 스롤란 오운
칠루바어 : 은디 무쿠낭가

 

쿠르드어 : 앗즈 다 핫지큼
쇼나어 : 은디노쿠두
아프리칸스어 : 에크 헤트 요우 리프
알바니아어 : 뗴 두아
아이티 크리올어 : 므웬 렌메무
줄루어 : 응기야 쿠 탄다
소말리어 : 완 쿠 체알야헤
고대 그리스어 : 세 필로
라틴어 : 뗴 야모
아카드어 : 아 람 카

 

수메르어 : 키 마 랑 에
고대 이집트어 : 은타크 마라루이
산스크리트어 : 아함 투암 카마티
아일랜드어 : 티 그로 어험 뒤트
이디시어 : 이크 호브 딬크 레이브
노르웨이어 : 야이 엘스케르 다이
바스크어 : 마이테 자이투트
에스페란토 : 미 아마스 빈
히브리어 : 아니 오헤브 오타크
덴마크어 : 야이 엘스카 다이

 

코사어 : 은디 아 쿠탄다
나바호어 : 아유이 아노시 니
오지브와어 기자기 인
게일어 : 하 고울 아큼 오르스트
라코타 수어 : 와시키 시다키
웨일즈어 : 드위 언 드 가리 디
티벳어 : 응아 쿄 라 되 기 레
마오리어 : 아로하
아이슬랜드어 : 예그 엘스카 시그
몽골어 : 비 참드 하이르타이

"

[CS] Cloud Service 사용

[원문보기]

AWS는 아마존 웹 서비스로 현재 1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HOSTING 서비스처럼 가상 머신으로 활용할 수 있는 EC2는 익숙한 방식이다.


Azure는 MS 에서 제공하는데, 1개월 무료이고 기업은 3년동안 무료로 쓸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시도해 볼 예정이다.


로컬 PC에 VMware로 이용하는 것보다 유지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테스트 환경 활용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면, aws는 한글화가 좀 더 필요하고, windows azure는 무료 지원이 좀 더 강화되며 좋을 것 같다.


aws 는 터미널 접속에 key 파일을 이용해야하는 약간의 설정이 필요하지만, windows는 rdp로 바로 접근 가능하다.


무료인데, 어떤 불편을 감수하지 못할까. ㅎ



[게임] 서든어택

[원문보기]
이것은 FPS게임이다. 처음 들었을 때는 생소 했으나, 그냥 둠 시리지의 발전된 형태임을 알았을 때 약간 실망했다. FIRST PERSON SHOOTING 음... 1인칭 슈팅게임.. 그런가? 이제 곧 제대한다. 병장 8호봉 정도 된다고 보면 된다. 이거 끝나면 FIFA를 시작할 예정이다. 빨리 가입해야 하는데... 휴대폰도 없어서리.... 암튼 이 게임을 15세 미만이 한다는 것은 너무 잔인하다. 좌시하고만 있을 수가 없어서 하지 말라고 하나 이것은 나만의 욕심일지도 모른다. 안 하는 사람이 바보인 것이다. 아무튼 당분간은 주의를 줄 것이다. FPS 게임.. 이것은 전쟁이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1다음
첨부 (1)
20050620123923B19736908.jpg
17.2KB / Download 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