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종교] 현각스님의 강좌를 듣고

[원문보기]
내가 그의 책을 읽은 것은 2달정도 된 것 같다. 아니면 더 오래 되었을지도 모른다.  종교에 대화 회의 진리에 대한 목마름을 더욱 더 증폭시키는 내용이었다. 어제 수유역에 갔었긴 했지만, 그렇게 상태가 좋은 편이 아니었고, 사전조사도 안 한체 절을 찾아들어가기가 쉽진 않았다. 오늘 '불교TV'를 통해 그가 전하는 말을 들을 수가 있었다. 깨달음이런 무었인가? 'WHO AM I?' 그런 것들이 화두가 되고, 사람의 머릿속에서 만들어내는 공상과 꿈. 지금 당신의 잠들어 있음에 대해 생각하게 해 주었다. 참선수행에 대해서는 그냥 우스겟소리로 다른 스님에게 더 열심히 수행하라는 말 밖에 하지 않았다. 과연 수행으로 그런 것들을 찾을 수 있을까? 그것은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스님들이 그렇게 많고, 강좌까지 하는데 과연 그들은 뭘 깨달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모를 말들만 되풀이 하고 있다는 것에서도 아직까지 의구심이 들게 하고, 그들의 생활에 대해서도 왜 계속 속세와 함께 하는지에 대해 의문일 뿐이다. 다만 중요한 사실은 형상, 이미지에 의존한 믿음과, 책을 읽고 이해하는(성경 포함) 활동에서는 진정한 것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것은 꿈에 나타난 자신의 생각일 뿐인 것이다. 아무 것도 없는 상태, 인간의 생각이 아닌 상태가 깨달음에 가까운 것이라는 것이다. 뭐 이런 것 같고는 사실 나에게 도움이 크게 되질 않는다. 다만, 세인들이 생각하는 것들의 오류에 대해 좀 더 알고, 그런것들을 오도하는 종교단체에 대한 그릇된 점을 깨닫게 해 줄 수는 있겠다. 그러나 아직 부족하다. 다른 책들이나 관련 방송들을 조금더 지켜보는 수 밖에 없다. 아무튼 '불상', '성상', '계시' 등은 사람이 만들어낸 이미지이지 결코 신이 아니라는 점에 대해서 정확히 인식했다. 다른 사람들도 그런 자신이 만들어낸 '우상'에 빠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기타] 블로그 포스팅 100달성

[원문보기]
네이버 블로그를 시작한지 5개월 가까이 되었다. 내가 블로그의 이름을 바꾸면서 Lisp 관련 글들을 포스팅하기 시작했는데, 그것은 2006년 8월 22일이었다. lisp 매뉴얼 해석만으로 100개를 달성한 것이다. 그렇다고 그 언어에 대해서 아주 잘 아는 것은 아니다. 이제 20~30%정도만 알고 있을 뿐이다. 조금더 많이 공부해야 한다. 그것은 인공지능을 공부하기 위한 밑바탕이며 영어에 대한 연습, 전공서적을 읽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기타] web 2.0시대를 준비하다

[원문보기]
다시 web분야에 관심을 갖기로 했다. 도전할 것은 많고, 흥미로운 것도 무궁무진하다. 그 일환으로 새로운 홈페이지를 만들었다. lispro의 web 2.0 시작하기 #*ajax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논단] 내가 들은 음악들.

[원문보기]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 심심치않게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물론 다른 잡소리와 섞여 그게 소음이 되곤 했지만, TV와 연예에 별로 관심이 없는 나에겐 신곡과 유행곡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9~10월 : 비행기 - 거북이 10~11월 : I love Rock & Roll - 코요태 11~12월 : 풍선 - 동방신기 12~1월 : &design - 문근영 , Maria - 김아중 김아중과 문근영이 음반을 낸 것은 약간 흥미로웠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증명] 사진전사식 여권

[원문보기]

누구든지 믿을 수 없다. 심지어 나 조차도. 그래서 증명서로 쓸만한 것을 하나더 신청했다. 이건 외국에서도 인정해 준다. 이제 우주에서도 인정해 주는 것을 만들어야 하는데.... 이번에 우주인으로 선정된 사람은 그런게 있을까?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만료 및 개인정보 노출로 삭제처리

[도서] 네이버 블로그 북리뷰 100개

[원문보기]
지루함과 분노, 즐거움, 감동... 책은 나에게 여러가지를 주었다. 이 홈페이지에도 리뷰를 남기긴 했지만, 네이버 블로그에 100개를 달성했다. 앞으로 더 많을 책을 읽기를 바란다. http://blog.naver.com/suritam9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만화] 로맨스 킬러(미디어 다음 연재작)

[원문보기]
딸을 근친상간한 아버지를 죽이고, 딸을 나아 기르는 여인. 그리고 그 여인을 청부한 아버지. 그러나 그 킬러는 여인을 죽이지 못한다. 그리고 그녀와 같이 사는 킬러. 그리고 엉키는 삶. 결말은 정확히는 모르겠고, 대충 여인이 살아남았다는 거... 킬러는 완전히 죽었는지 아닌지를 알 수 없다.   마지막회 2부에서 살인 후 토막내 태우는 장면이 있다. 이것은 '화차'란 소설에서 토막낸 시신을 어떻게 처리했는가에 대한 단서를 제공해 주는 것 같기도 하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논단] 허무주의에 빠지다

[원문보기]
오늘, S형에게 전화를 했다. 그는 집에서 놀고 있는 듯 했다. 글쎄, 그를 왜 만나야 하고, 그를 만나기 위해 일정을 짜야하고 연락해야 하고, 그런 것들이 허무해졌다. 왜 살아야 하고 왜 돈을 벌고 왜 노동해야 하는가. 그의 귀찮은 목소리 탓 이었을까. 또 배가 고프다. 이런 권태가 계속된다면 미쳐버리겠지. 내가 산 주식은 지겹게도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뉴스나 공시로는 내년이나 되야 그나마 이득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기다림이 지겹다. 나의 자산은 안전한 것일까. 수수료로 다 빠져 나가는 것은 아닐까. 나의 주문내역은 입금확인중으로 1시간 정도 후에 확인이 가능할 것 같다. 과연 적립금과 쿠폰은 유효한 것이란 말이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도서] 인간의 실상(The Facts of Life, 서머셋 몸)"

[원문보기]
음, 아버지가 아들의 행운을 배아파하는 내용이다. 아들에게 세가지 주의 사항을 준다. 1. 도박을 하지 마라. 2. 돈을 빌려주지 마라. 3. 여자와 가까이 하지 말라. 진리이다. 아들은 이 세가지를 기억하지만 지키지는 않는다. 그러나 뜻밖의 행운으로 거금을 벌어 집으로 돌아온다. 도박은 파멸이고, 보증과 금전 대여는 손실일 뿐이다. 그리고 꽃뱀에게라도 걸리면 인생까지 망칠 수 있다. 그러나 운좋게도 아들은 반대의 상황을 겪고 아버지의 말이 틀렸다고 언급한다. 이에 아버지는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나, 친구들도 아무말도 해 주지 못한다. 다만 행운이 깃든 이라고 말할 뿐이다. 누구에게나 행운은 있다. 그러나 그것도 있는 사람에게만 있다. 평범한 사람은 위의 세가지 조언을 잘 새겨서 인생을 살아야 할 것이다. 그런데 작가가 말하려고 한 인간의 실상은 뭐지?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도서] 과자와 맥주(서머셋 몸, 대호출판사, 1978)"

[원문보기]
5장 후반부--------- 소설에서 보면 아름다운 여자가 몸을 망치면 반드시 어린 애가 생긴다. 왜 생기는지 그 점만은 도대체가 애매하게 적혀 있으며 때로는 방점을 무척이나 많이 붙이고는 그것을 암시하고 있거니와 생긴다는 것은 정해 놓은 이치였다. "운이 좋았겠죠. 준비를 잘 했다고 하기보다는"하고 메어리 앤은 말했다. 그러나 곧 정신이 든 듯 열심히 접시 닦던 손을 멈추고 "아무래도 도련님은 쓸데없는 일들을 어지간히 아시는 것 같군요" 했다. "물론이지"하고 나는 뽐내듯이 말했다. "그 따위 정도로 몰라, 난 인제 어른이야, 안그래?" "내가 알고 있는 것은"하고 메어리 앤이 말했다. "리브스의 아주머니한테서 좆겨났을 때 로드 조오지가 하바샴의 프린스 오브 웨일즈 훼더스에 취직을 시켜 주고 여전히 찾아 다녔다는 것 뿐입니다. 맥주라면 여기나 거기나 다를 것이 없는데 말이죠." "그럼 왜 테드 드리필드가 그 여자와 결혼했어?"하고 나는 물었다. "그건 다를 사람에게 물어 보시죠"하고 메어리 앤이 말했다. "그 훼더스에게 만났는데요. 달리 아무데도 시집갈만한 곳이 없었기 대문이었겠죠. 좋은 집안의 색시라면 그런 사람한테 아무도 시집가지 않을 것이니까요." "그래 그 사람은 알고 있었나, 지금 애기한 일들을?" "그 사람하네 물어보면 되겠죠" 나는 입을 다물었다. 모든 것이 까닭을 알 수 없었다. "요즘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었나요. 그 여자?" 하고 메어리가 물었다. "결혼하고 나서는 한 번도 만나지 못했는데. 레일웨이 암즈에서의 여러가지 얘기들을 듣고 나서 부터는 나도 상대해 주지 않았어요." "별로 이렇다할 건 없어"하고 나는 말했다. "한 번 물어보세요, 나를 기억하고 있느냐고. 어떤 표정을 할까. --------------------------------------------- 서머셋 몸의 소설의 제목은 내용과 추상적 관계에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인간의 굴레', '달과 6펜스'는 내용에서 전혀 언급되지 않는다. 그와 마찬가지로 '과자와 맥주'도 내용과 직접적인 매치가 되는 것이 없다. 위의 발췌내용은 그냥 '맥주'라는 단어가 나와서 옮겼을 뿐이다. 박완서님의 소설에서는 제목과 내용이 상당부분 관련이 있다. '엄마의 말뚝', '우리들의 부자' 등은 그 대표적인 예이다. 과자와 맥주는 서머셋몸이 가장 아끼는 소설이라고 정평이 나 있는데, 번역본은 최근 것이 없다. 왜지? 그래서 도서관 보존실에 있는 책을 읽을 수 밖에 없었다. 장왕록 교수님이 언급한 부분은 아직 찾지 못했다. 음. 아무일도 안 하고 소일하기(시간 보내기). 잠으로는 18시간까지 가능한데, 그 이후로는 힘들다. 숨만쉬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군대에서 근무서는 것 만큼이나 힘들 것이다. 과자와 맥주는 '테스'를 쓴 '토마스 하디'의 삶을 풍자했다고 하는데, 작가들의 문란한 삶을 지적하는 내용이 그다지 달갑지는 않다. 인간은 타락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인간이다. 서머셋 몸이 언급하는 자유로운 여자는 지금도 존재할 것이다. 겉으로는 깨끗해 보이는 타락녀. 줄거리는 외국 사이트를 참고해서 정리해 보겠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이전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5다음
첨부 (1)
sm.jpg
10.6KB / Download 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