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홍보] M.I.R.A.E (Messengers of I-Redcross Activities & Efforts)

박영식2007.04.16 11:01조회 수 552댓글 0

  • 1
    • 글자 크기
목적 : 대한적십자사 i-redcross위원회 'MIRAE'는 적십자 인도주의 이념에 따라 사랑과 봉사의 정신을 실천하고, i-redcross 위원회의 온라인 사업에 대한 지원 활동과 적십자 홈페이지 모니터링, 적십자 온라인 회원 확대, 온라인 홍보 등의 업무를 수행함을 목적으로 한다. 역할 1. i-redcross 위원회 활동 지원 2. 적십자 홈페이지에 대한 모니터링 및 의견제시 3. 적십자 홈페이지를 포함한 인터넷 공간에서 적십자 활동 홍보 4.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공 및 이벤트 추진시 참여 5. 적십자 온라인 회원 확대와 관련한 행사 6. 온라인 봉사 및 적십자사업에 대한 국민참여 방안 모색 7. M.I.R.A.E 회원들이 제안한 사업 수행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박영식 (비회원)
  • 1
    • 글자 크기
[위촉] I-redcross 모니터링요원 M.I.R.A.E (by 박영식) [공유] economist.com 을 읽어볼까. (by 박영식)

댓글 달기

[영화] TMNT

[원문보기]
한마디로 닌자거북이다.

왠 영화? 시사회에 당첨되었다. 운이 좋았던 것일까? 이번에는 혼자갔다. 앞으로도 쭉 혼자 가게 될지 모른다.

 3D 애니메이션은 계속 발전할 것이다. CG분야에서의 블루오션이 될지 레드오션이 될지 모르겠으나, 눈여겨 볼만하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위촉] I-redcross 모니터링요원 M.I.R.A.E

[원문보기]
위촉장을 받은 것은 처음인 것 같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위촉] I-redcross 모니터링요원 M.I.R.A.E

[원문보기]
위촉장을 받은 것은 처음인 것 같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공유] economist.com 을 읽어볼까.

[원문보기]
주식거래를 시작하면서 세계적으로 시야가 넓어졌다. 머니투데이로만은 부족하다. 그래서 wallstreet journal을 보려고 했는데, 유료였다. 그래서 economist를 보는게 좋겠다는 생각이다. 영어공부도 해야하는데, 이 정도는 해야하지 않겠는가하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korea times계열은 성에 차지 않는다. 재미있는 사진을 발견 했기에 여기에 올려본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논단] web 2.0의 property

[원문보기]
개요 : web 사용 초기에는 server 관리자 (web master 등)이 client(이용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자료를 제공하였다. 그래서 usenet이나 news group에서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글을 올리는 것들이 병행되어 왔다. web 1.0이라고 불리는 때는 게시판이 등장하고 홈페이지가 등장하면서 이용자들이 생산한 문서들이 차츰 보급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 사용하기 불편하여 그다지 많은 부분을 차지하지는 못하였다. web 1.0말에 blog나 미니홈피가 등장하면서 사용자들은 좀 더 많은 정보의 배포가 가능해졌고, 참여도 다양하게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이러다 보니 정보의 홍수로 검색이 불편해 지고 저질 정보가 만연해지게 되었다. 그래서 web 2.0이 나온 것이다. web 2.0의 특성으로 이용자의 참여가 높아진 것에 부응하여 배포 도구(RSS 등)가 다양해 지고, 사용자 기준 분류(TAG)가 가능해져 검색이 용이해 졌다는 것이다. '정보제공자->이용자' 구조에서 '정보제공자<->이용자'으로, 또 다시 '이용자<->이용자' 즉, 'PEER-TO-PEER'형태로 자리잡아 가는 것이 WEB 2.0이다. 궁극적인 것은 위와 같고 동시적으로 발달한 것이, 아래와 같은 것들인데, 여러가지로 명명할 수 있다. BLOG의 RSS, TAG 기능, 정보공유나 포탈사이트의 UCC, 이런것들을 효율적으로 찾고 수집하는 수집기(검색엔진이나, RSS REEDABLE BROWSER). 추가적으로 BLOG같은 개인매체의 발달로, HOMEPAGE와 WIKI가 결합된 형태의 사이트가 발달하고 있으며, 일방적인 광고체제에서 관련 PAGE나 KEYWORD의 관한 광고를 보여주고 자발적으로 유치하는 '오버추어', '구글 애드센스'가 생겨났다. 그리고 각종 포털사이트의 오픈사전같은 WIKIPEDIA는 출판사에서 만든 백과사전보다 더 최신의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네티즌, 즉 이용자의 참여가 만들어낸 매우 질이 높은 매체가 되었다. 또한 WEB 2.0시대의 언어(AJAX 등)는 ACTIVE-X처럼 별도로 설치하기 않기 때문에 보안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며, BROWSER에 구속받지 않아 FIRE FOX와 같은 다른 BROWSER도 사용가능하게 했다. 아래 관련 서비스들을 싣는다. 아래의 동영상은 WIKI와 BLOG가 결합된 형태의 실시간 편집에 WYSIWYG기능이 결합된 SPRING노트라는 서비스이다. 이런게 부수적으로 계속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도서] 아내가 결혼했다(박현욱)

[원문보기]
네이버에서 책 검색이 안 된다. 뭐지? 아무튼 오랜만에 여기에 쓸 기회가 생겼다. 이 소설은 터무니 없는 3류소설이다. 안타깝다. 성관계와 축구 이야기로 얼룩져서 과연 '폴리xxx'를 논하는 것은 삽입구조를 보이는 것 같다. 뭔소리냐고? 별로 맘에 안든다는 소리다. 난 축구경기 시청을 즐기지 않으므로 그것에서 빗나갔고, 자유분방한 성관계를 개방적으로 생각하는 '아내'에 대해 상당한 불만이 많다. 남편을 둘씩이나 갖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화자는 정말 '병신'인 것이다. 후부(후처와 대응적인 나중 남편)와 술이나 마시며, 애가 아프다고 같이 병원가서 담배피고, 개념이 없는 놈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 세상에 이런 거지같은 이야기에 문학상을 주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지금 다른 일 때문에 화가 나서 이 서평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어쩔 수 없다. 서머셋 몸의 소설 '과자와 맥주'에 나오는 자유분방한 여성상을 닮은 그녀는 뇌의 어딘가에 이상이 있어서 남편을 둘씩이나 두고 살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하긴 여성 프로그래머에다가 축구까지 좋아하니 보기드문 상(image)인 것은 사실이다. 난 축구를 좋아하고 프로그래머인 여자를 절대로 만나지 않을 것이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취미] firefox in windows 2000 server

[원문보기]
FreeBSD에 흥미를 붙일만한 리소스가 없어서, 다른 운영체제(suse linux, windows xp eng.)를 설치해 봤는데, 여러 이유로 실패하여 5시간 삽질 끝에 windows 2k server를 설치하게 되었다. 안습니다. 아무튼 firefox2를 이용해 web 2.0 표준화를 위한 테스트를 계속 해 나갈 것이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취미] 남산우정마라톤대회

[원문보기]
준 산악마라톤이었다. 매우 힘들었다. 음, 규모가 작아서 사진이 많다. 그러나 좀 민망한 것들이 많아 올리지는 않는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인증] 아마추어무선기사 3급(전화급)

[원문보기]
아마추어무선기사는 아주 공통적인 자격증으로 기사계열의 '워드'자격증으로 사려된다. 그래서 여러 단체들의 하위 봉사단체로 전국에 걸쳐 퍼져있다. 따라서 나는 적십자사 서울지사 HAM봉사회에 가입하였다. 자격증이 필요한 터라 일주일정도의 준비기간을 통해 한번에 취득하였다. 기타 내용은 '자료실'에 기출문제와 더불어 있으니 참고바란다. 트랙백 : http://suritam9.woweb.net/www/php/zb41/view.php?id=php&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25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클래식] 비발디 사계 중 겨울

[원문보기]
Concerto op. 8-4 in F minor 'L'inverno 1. Allegro non molto 바이올린의 소리가 굉장히 열정적이다. 유진박이 생각난다. 아래 블로그에서 들어볼 수 있다. http://blog.naver.com/jjyi0301?Redirect=Log&logNo=90008369439 해설 : 얼어붙은 듯이 차가운 겨울, 산과 들은 눈으로 뒤덮히고 삭풍은 나무가지를 잡아 흔든다. 이빨이 딱딱 부딧칠 정도로 추위가 극심하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이전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5다음
첨부 (1)
mirae(9329).jpg
22.7KB / Download 3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