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잡담] 돈과 자신감은 비례한다

[원문보기]
지인들의 연봉 수준을 알고 나니,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의 금액 차이이다. 도저히 순간의 선택이라는 표현으로는 상황을 설명할 수 없다. 국내 중소기업은 회생할 수 없다. 대기업과의 큰 연봉 격차 때문에 인재가 빠져나갈 수 밖에 없다. 또한 남아있는 이들도 절대 의욕을 심어줄 없다. 국내에서 사용하는 중소기업 육성책은 아무리 정책을 세워도 권력자의 주머니로 돈이 다 들어간다. 진정으로 소규모 업체에서 근무할 마음을 가진 이들에게 돌아가지 않는다.
5월이라 각종 행사가 많아 잔액이 바닥을 드러냈다. 게다가 요즘 겪고 있는 상황들이 복합되니, 삶의 의미까지 퇴색되어 가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일이 결코 행복하게 하지 않는다고 결론지어졌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결코 사회 체제를 거스를 순 없다는 사실이 계속 씁슬하게 한다. 이젠 책도 빌려볼 만한 여유가 되지 않는다. 자신감을 바닥으로 떨어졌고, 업무 파견지도 지방으로 지방으로......
예비군 훈련을 받으며, 데이트 코스를 돌았다. 정말 돌아버리는 줄 알았다. 여유가 없어 이런 곳을 낮에 걷고 싶은 사람과 가지 못하고, 인적이 드문 밤에 예비군 훈련으로 거닐어야 한다니. 하늘에 떠있는 달이 무색했다.

[수필] 책의 탄생 외

[원문보기]
음악은 세 번 태어난다
베토벤이 작곡을 했을 때 처음, 음악이 태어나고, 그 곡을 연주가가 연주했을 때, 음악은 두 번째로 태어나고, 마지막으로 스피커에서 소리가 재생되었을 때, 음악은 세 번째로 태어난다.

반도체는 세 번 태어난다.
반도체 개발과정은 크게 워킹다이(Working Die: WD, 동작샘플), 엔지니어 샘플(Engineer Sample: ES), 커스터머 샘플(CS: Customer Sample: 상용제품) 등 3단계로 구분된다.

책은 세 번 태어난다.
작가가 책을 저술했을 때, 책은 처음으로 태어난다. 서평가나 기자, 소개하는 이들에 의해 책은 두 번째로 태어난다. 독자(end user, the last reader)가 읽었을 때, 책은 세 번째로 태어난다.

난 책을 두 번째로 태어나가 하는 기자이다. 때로는 최종 독자가 되어 저자가 출산한 도서를 읽고 책에 대해 말한다. 모든 제품은 세 번 태어나는 것 같다. 생산자에 의해, 판매자에 의해, 소비자에 의해. 생산자가 의도한 대로 홍보되거나 쓰이지 않더라도 새로운 의미부여와 역할을 통해 쓰임을 받게된다.

인간도 마찬가지다. 부모님에 의해 태어나고, 사회에 의해 태어나고, 자신에 의해 태어난다. 마지막에 태어난 사람이 정말 자신의 인생을 살았다고 할 수 있겠다. 사람들이 사회에 의해서 태어난 채로 죽는다면 정말로 의미가 없는 인생일 것이다. 자신에 의해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



가로매점이란 말이 있다. 노점, 노점상보다 훨씬 순화된 좋은 말인 것 같다. 노동절, 노동자도 근로자의 날, 근로자로 바뀐 것처럼 이런 순화는 정말 환영할 만한 일이다. 'ㄴ' 보다는 'ㄱ'이 한글 자음의 앞에 나오는 이유는 이런 것과도 관계가 있지 않을까?

[잡담] 코드가 30대에 맞춰지는 듯

[원문보기]
페이스북에 사진과 글을 올렸는데, 20대는 반응이 없고, 죄다 30대가 댓글을 달고, 좋아요를 눌렀다.

더 이상 젊은 층에게 감흥을 주지 못하는 감각이 되었는가?

이젠 그렇게 되어가나 보다.

그래도 별 수 없다. 난 30대가 되어가므로,

이번 생일에는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해야겠다.

마지막 20대 생일이므로

[dw] ui가 좀 바뀌었군...

[원문보기]
자주 들어가는 developerworks!
최근글이 나와서 이제 안 눌러 봐도 되겠군.

[수필] 나의 주말

[원문보기]
평일엔 직장에 나간다. 주말엔 뭐하는가?
오전 10시에 신촌에서 LISP 스터디가 있다. 요즘엔 '컴퓨터 프로그램의 구조와 해석'을 교재로 채택해 진행하고 있는데, 문제를 제대로 풀고있지 못하다. 스터디가 끝나면 식사를 하는데, 오늘은 헌혈로 받은 영화교환권을 이용해 <블랙스완>을 봤다. 공포영화인줄 알았다. 쩝.. 아무튼 다음주에는 서점에 갈 예정이다. 그리고 3시부터 성경공부를 한다. 반강제적이긴 하지만 달리 안 할 이유가 없다. 원래는 5시 까지 인데, 계속 늦게 끝난다. 종료 시간을 확실히 고정시킬 필요가 약간 느껴지긴 한다.
이것이 끝나면 저녁을 먹거나 시간이 없을 경우 바로 저자강연회에 참석한다. 강남에서 7시부터 10시까지는 한다. 이 역시 종료 시간이 변동적이다. 물론 다음 스케줄은 집으로 가는 것이라 크게 영향이 없지만, 언제 끝날지를 예측할 수 없고, 진행자의 중복된 말이 이어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나의 주말은 알찬가? 스터디, 영화관람, 성경공부, 저자강연회, 귀가 후 서평작성. 빡빡하긴 하다. 내일도 조조할인으로 영화를 보려고 했으나, 오늘 컨디션이 안 좋았기 때문에, 내일은 좀 더 자둬야겠다.

[ibook] 북 출간하기

[원문보기]

현재 ipad가 없어 장비에서는 확인할 수 없지만 download가 되는 것 까지는 해봤다.

 

1. 글을 쓴다.

2. ibook에서 ibook 로 만든다.

3. producer로 보낸다.

 

일일이 캡쳐를 하면 좋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이미 해 놓았기 때문에 그 링크를 제공하겠다.

 

http://iwellcontents.com/40166106761

(여기에는 출판사로 등록해 ISBN 까지 받는 것이 포함되어 있는데, 모두 생략하고, producer로 업로드만 해도 된다.)

 

아래는 미국 계정을 만들어서 upload 성공후 download test를 해 볼 수 있다.

 

http://xenix.kr/2021633

스크린샷 2013-01-19 오전 10.48.41.png

 

 

전송에 성공하고 등록에 이상이 없으면, 메일이 온다

1.png

 

view in the iBookstore 링크를 누르면,

 

2.png

 

위의 링크로 이동하고, itunes가 설치되어 있으면, itunes가 열리면서 download 버튼이 나온다.

 

book manager 화면에 등록된 결과를 확인한다.

 

 

3.png

 

Not On 이라고 되어 있는 것은 전송 error 등으로 발생한 경우이다. 뭔가 처음에 itunesconnector에 등록이 잘 안 되어서 producer에서 보낸 데이터라 잘 못 된 것이니, 빠진 것이 없나 확인하고 다시 보내면,  On 상태의 콘텐츠가 새로 등록된다.

 

13년 동안 쓴 것인데, ipad에서 보면 어떨런지.

[이론] 상대성 이론(theory of relativity)

[원문보기]
 상대성이론 이란, 서로에 대해 상대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관찰자들은 동일한 물리적 규칙성을 경험하게 된다는 사실을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관찰자들은 자신들이 정지해 있는 건지, 아니면 움직이는 건지를 말할 수 가 없는 것이다. - 에스더의 싸이언스 데이트2-

 동일한 물리적 규칙성을 경험하기 때문에, 정지상태에서 또는 운동상태에서 움직임을 관찰하고 있는 것인지를 알 수 없다고 풀이된다.

상대적 질량은 m(g) = m_0/√(1-v^2/c^2) 이다(m_0는 절대질량, v는 속도, c는 광속)

여기서 1/√(1-a) ≒ (1+1/2)a 임을 이용해
 m(g) = 1 + 1/c^2 x (1/2)m_0 x v^2
를 얻을 수 있다.

이 때, (1/2)m_0 x v^2 = K(운동에너지) 이다!!!!

따라서, m(g) ≒ m_0 + K/c^2 가 되고,

K/c^2 는 m_0와 같은 질량 요소로 볼 수 있다. 따라서

K/c^2 = m 이고, K는 E(energy)이므로,

E/c^2 = m 이 된다.

위 식을 정리하면, 익숙한 방정식,

E = mc^2가 되는 것이다.

-에스더의 싸이언스 데이트 2에서(531~532p)"

[정보] 금융권 모바일 어플 및 HTS 보안 요건

[원문보기]

다섯 가지라고 들었는데, 여섯가지인가?


1. 루팅 체크

2. 공인 인증

3. 위변조 확인

4. 백신 동작

5. 보안 키보드

6. 암호화 통신


위의 조건을 만족해야 금감원 등의 감사에서 지적이 없다. 또한 프로그램을 납품할 때에도 위 조건을 만족해야 하는데, 자체 개발 솔루션의 경우 인증이 없으면 인증 받은 제품을 쓰라고 강요를 받는다고 한다. 재검증이 번거롭기 때문에 이미 인증된 제품을 쓰면 검수하는 쪽에서 편하기 때문이다.


아무튼 제대로 검사한다기 보다는 서면상으로만 본다고 하니 직접 진단하는 나로서는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가장 필요한 요건은 '위변조 방지'라고 보며, 제일 쓸데 없는 건 '백신'이라 생각한다. 루팅 체크는 쉽게 우회 하므로 역시 무의미 하고 보안 키보드도 암호화 통신이 안되면 전혀 쓸모 없는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악성 앱으로 둔갑할 수 있고, 변형해서 다른 동작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변조가 가장 막아야할 요건이다.


* HTS 안정성 제고방안 주요 내용


 가. 기술적 대응 부문


  ① PC용 보안프로그램에 대한 최신 업데이트 지속 실시 

  ② PC용 보안프로그램 임의 해제시 HTS 이용 제한(키보드 보안, 방화벽/백신)

  ③ 이용자 PC에서의 고객정보보호 강화

  ④ 이용자 PC 메모리 해킹에 대한 대응(ProMDefence)

  ⑤ 신규 해킹기법에 대응한 HTS 프로그램 보호대책 강화


[HTS 체크리스트]

   

중분류

소분류

진단 시나리오

비고

PC용 보안프로그램 점검

최신업데이트

백신, 방화벽, 키보드보안 솔루션의 취약점을 확인하고 하위 버전 사용 체크 여부 확인

방안1

고객정보보호 강화

고객 정보가 취약한 암호화 알고리즘으로 PC에 저장되거나, 변조 가능한지 확인

방안3

입력 값 검증

입력 값 검증

서버로 전송 되는 값을 변조하여 부당이득 가능성 확인

방안4

사용자 입력 필드의 SQL 인젝션 가능성 확인

 

정보의 기밀성 및 무결성

중요정보 로컬 평문 저장 금지

프로그램 실행 파라미터 중요 정보 노출 확인

 

특정 폴더에 사용자 정보 및 중요 정보 존재 확인

방안4

역분석 방지

리버싱 가능성 확인

 

메모리 보호

메모리의 중요정보 획득 가능성 확인

방안4

수신 정보 보호

암호화 프로토콜 사용 여부 확인(https, 및 암호화된 데이터 소켓통신)

방안4

프로그램 무결성 검증

보안프로그램 구동

HTS 구동 시 실행되는 보안프로그램이 구동되지 않은 상태에서 HTS프로그램 구동 여부 확인

방안2

프로그램 변조 여부 확인

프로그램 분석이 어렵게 되어있는지 여부와, 변조 여부를 검사하는지 여부 확인

방안5

[관람] 서울캐릭터페어 2006

[원문보기]
음. 신문에서 서울캐릭터페어에 대해서 읽고, 코엑스도 가볼 겸 사전등록을 했다. 일요일에 가려고 했는데, 오늘도 별로 일이 없어서, 지하철을 탔다. 굉장히 먼 거리라서 잠을 자기로 했다. 음. 잘 잤다. 7호선의 시발역에서 승차하기 때문에 자리 잡는데는 문제가 없었다. 강남도서관에 잠깐 들렸다가, evt에 대한 책과 잡지(new type-상당히 재미있더군)를 읽고, 코엑스로 갔다. 생각보다 도서관에서 가까웠다. 편의점에서 간단히 식사(?)를 끝내고, 아셈타워를 지나갔다. 아직 안 찾아 봤는데, 대충 회의센터라고만 알고 있다. 코엑스 드디어 입성. 상당히 넓고 쾌적했다. 물론 사람이 많이 몰려서 분주하긴 했지만, 그 정도면 아주 잘 처리한 것이다. 캐릭터페어... 그런 이벤트 위주의 전시회는 "별마루"(천체관측)이후로 처음이었다. 인형옷을 입은 알바들이 꽤 있었고, 아주 친근한 캐릭터(뿌까, 마시마로, 마린블루스, 둘리, 장금이 등)가 많아서 상당한 흥미를 불러 일으켰다. 게다가 패션쇼와 콘서트(7공주 콘서트, 이거 생각보다 강했다.)가 있어서, 전혀 심심하지 않았고, 각 부스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quiz 및 스티커 붙여주기등의 이벤트가 있어서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행사 내용은 전체적으로 매우 좋았다. 물론 아무추어캐릭터팀의 쓸쓸한 부스들도 있었지만, 국내의 캐릭터산업의 발전 초기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하고 넘어갔다. PDP TV로 방영되는 여러 애니메이션과 광고는 자금을 많이 투자한 것 처럼 느껴졌다. 지속적은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 2시가 넘어서 캐릭터옷을 입은 알바들과 커스텀플레이를 연상시키는 여성들의 옷을 보니 따라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춤추고 뛰는 모습이 아주 만족스러웠다.(이상한 생각만 하지 않는다면..) 나오기 전에 PUCA캐릭터부스에서 사진촬영을 했다. 물론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그래도 한장 찍었다. 푸훗... 내년에는 꼭 2명 이상으로 올 것이다. 아마도... 다시가도 질리지 않을 만큼 준비와 호응이 좋았다. 물론 지금은 다리가 많이 아프긴 하지만, 구경 잘 했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출장] 목포, 부산, 전남, 창원

[원문보기]
일정의 변경이 또 생길지 모르겠지만, 오늘 출발하게 되었다.

어제 또 친구들과 연봉 얘기를 하며, 중소기업에서 인재를 관리할 수 없는 한계점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봉 차이는 2,000만원이다. 도저히 비교할 수 없는 금액이라 아무리 큰 비전이 있어도, 중소기업에 있기 어렵다.

장기적인 플랜, 10년 이상의 투자를 목표로 강한 자신감과 목표가 없다면 말이다.

난 그런게 없으므로 대기업에 개가 되기 위해서 스펙을 쌓으러 다녀야 할 것 같다.

지방에 내려가서 일에 파묻힐지 사색에 잠길지, 아무도 모른다.
이전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61다음
첨부 (1)
IMG00001-20110504-2117.gif
409.9KB / Download 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