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영화] PMC 더 벙커

[원문보기]

팀장을 믿고 팀원이 따른다.

 

팀장은 신뢰를 쌓아 팀원에게 지시한다.

 

좋으면 좋지만, 망하면 망한다.

 

결국 다 죽고 주인공만 살아 남는 각자 도생...

[자책] 나는 성의 있는 삶을 살고 있는가

[원문보기]

최근 리뷰를 하고나서, 리뷰 요청자에 대한 평가가 저조하게 나왔다.

 

리뷰 요청자도 성의 있게 제출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과제 달성에 대한 기준치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로 간(?)을 보기 위해 제출했다고 코멘트했다.

 

그런 상황에서 reject를 선택하기에는 여러모로 무언가 피드백을 줘야만 했다.

 

그러나 굉장히 친절한 설명을 하기에는 학습 자료가 충분하였고, 이를 반복해서 제공하는 것은 자원 낭비라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몇 줄의 글로 해당 리뷰를 끝내버렸고, 결국 리뷰 요청자와 리뷰자의 minus sum 결과를 초래했다.

 

나는 내 삶에 대해 성의 있게 살고 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다.

 

성의없는 접근은 성의없는 응답을 받게 되어있다.

 

어디서부터 대충대충이 개입했을까?

 

대충대충은 아니다. 조금더 적극적이고 공통적인 기준에 달하는 노력을 하지 못했을 뿐이다.

 

누군가에게 평가를 받기 위해 준비할 때, 단순한 응답을 보려고 최선을 다하지 않고 접근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한다.

 

마감이 얼마 남지 않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준비되지 않은 손가락을 움직이고 있다.

 

다음 버스를 타도 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하고 있다면 안 하는게 정신적, 육체적으로 도움이 되겠지만, 현재로서는 시간도 충분하고 해야할 당위성도 충분하다.

 

결론은 성의있게 해야한다.

 

 

[제본] 예술제본 3주차

[원문보기]
판지제본이 완료되었다.
내가 직접 만든 책이라니....
생각보다 깔끔하다.

1. 속지 붙이기(판지에 콩코르지 바깥 속지를 붙인다)-표지를 덮어서 붙임
2. 면지 붙이기(판지와 속지에 구김주름지를 붙여 완성한다.)-면지의 5mm 정도를 속지에 붙인다.
3. 면지를 속지와 같은 크기로 잘라낸다.

[PHP] PHP를 쓸만하니까 쓴다.

[원문보기]
간단하게 빠르게 구성하여 사용할 수 있는 언어를 꼽는다면 단연 PHP다.

물론 큰 프로젝트에는 맞지 않을 수 있다.

기반 구축부터 리소스도 많은 PHP를 안 쓸 수 없다.

그래 나 쓰레기다.

[쓰기] 생산포화, 대리사회 등

[원문보기]

생산포화

생산이 생산적이지 않다. 쓰레기만 배출되는 사회, 아니 내 자신이 되고 있다. 어떠한 활동을 하더라도 과거의 답습이며, 누군가의 발자국 따라 걷기 이다. 그동안 선구자들의 발자취를 따라 했던 일들이 무의미한 것이었음을 인지하게 된 순간 생산하는 인간의 무의미하다. 더 이상의 노동이 생산 활동이 아닌 쓰레기를 배출하는 활동이었던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쓰레기는 생산이 아닌 부수작용이지만 이 시대는 생산활동으로 오인되고 있다. 생산을 멈춰야 한다. 아니, 활동을 멈춰야 한다. 활동은 쓰레기만을 배출할 뿐이다.


대리사회

남자들은 굉장한 시간부터 자신이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을 대리만족을 느끼며 살아왔다. 대표적인 것이 스포츠 방송 보기. 자신이 직접 뛰지 못하므로 더 잘하는 프로 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대리 만족해왔다. 여자들은 내가 잘 모른다. 적어도 드라마를 보며 대리 만족을 했다고 적어둔다. 스포츠는 인간 본연의 활동이다. 동물적인 움직임. 강인함을 통해 종족 번식의 최고로 여겨지는 신체 건강함을 드러내는 가장 정상적인 활동이다. 연애를 다루는 드라마도 그런 요소를 90%이상 다루는 것에 대해 이제 이상하지 않다. 이런 것들은 모두 영화, 개인 방송, 다중 매체로 생산되어 모두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한다. 자녀에게 자신이 하지 못했던 것을 전가하던 것들은 엄친아를 통해 실현되다가 현실과 사회 조류에 따라 드라마, 잘 된 이들의 이야기로 만족된다.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던 대리만족은 이제 물리적인 영역까지 장악했다. 인간의 3대 욕구. 식욕, 성욕, 수면욕. 수면욕은 본인이 자버리면 알 수 없기 때문에, 식욕, 성욕까지 이해가 된다. 성욕은 예전부터 야설, 야화, 야동을 발전하여 인간의 가장 채우기 힘든 욕구를 대리했고, 식욕은 불가능하다고 믿었지만, 보는 것으로 해결되는 듯 하다. 사실 성욕이 시각, 청각, 자위로 선방했기 때문에 범죄나 질병으로 부터 보호받았다고 할 수 있다. 식욕도 시각, 청각이 말초신경을 억제하는 신박한(?)  사회로 이어져서 성인병이나 비만에 의해 고통받는 이들을 보호했다면 논문거리이다. 대리가 그동안 물리적인 것에 한정되었다면 이제 대리는 정신적인 것도 지배하는 사회로 접어들었다. 아니 자리잡았다. 세컨드라이프라는 가상 게임이 지금은 많이 약해졌지만, 또 한번 인간을 지배할 수도 있다. 지도자들에게 별 도움이 안되거나 아직 쓸모가 없어 이정도에 그쳤겠지만, 가상 세계를 이용해 금전적 이득을 취할 수 있다면 언제라도 그런 사회는 도래할 것이다. 대리사회, 대리노동. 뭐든 대신 할 수 있는, 돈이 아니더라도 대신 수행되어 실제로 한 인간이 할 필요 없는 사회 그런 사회가 왔다. 왜. 이젠 개개인이 물리적 활동을 하지 않아도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사회로 가고 있어 한 사람의 활동은 의미가 없다. 1인 생산이 10인 이상을 먹이는, 혜택 받는 사람은 쓰레기만 배출하는 사람이 불필요한 사회에서 대리사회는 그들의 활동을 막는 순기능도 한다. 필요없는 사람은 없다고 했던가? 이제 필요없는 바이러스 같은 사람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사회에서 암덩어리가 될 준비를 하고 싶지는 않다.


[IOS] 아이패드 5세대 IOS 11.4 탈옥

[원문보기]

ELECTRA 가 IOS 11.4 beta 까지만 탈옥을 지원하여, 11.4 까지는 설치해 놓았는데, 3~6개월 정도는 기다렸던 것 같다.

 

1월 30일 쯤 탈옥 소식을 발견하고, 휴일에 하기로 했다.

 

영화도 재미없고 해서, itune 를 설치하고 impactor 를 이용해 ipa를 복사했다.

 

처음에는 잘 안되엇 자료를 찾아 보니, 실패 확률이 높다고 하였다.

 

5번 정도 시도 후 성공하였으며, Cydia 에서 OpenSSH 설치 없이 바로 기본 패스워드로 SSH 접속 이 가능하였다.

 

IMG_0001.PNG

 

IMG_0002.PNG

 

IMG_0003.PNG

 

 

https://blog.bypass.sh/1132

 

탈옥 성공률이 꽤 낮아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Electra 실행 전 몇가지 설정을 해줘야 합니다.

 

1. tvOS 프로파일 설치해서 OTA 업데이트 비활성화 시키고, OTA 파일도 삭제.

 

2. 비행기 모드 설정( WiFi, Bluetooth, LTE off )

 

3. 시리 비활성화

 

4. iCloud 로그 아웃 ( 저는 안 했습니다. )

 

5. 나의 아이폰찾기 비활성화

 

6. 비밀번호 잠금 비활성화( 숫자, Touch ID, Face ID off )

 

7.  모든 앱 종료 후 재부팅

[우수] 2019년 2020년을 잘 마무리하여 과정 수료

[원문보기]

2020년으로 가면서 공동저자가 들어가게 되었다.

 

jpeg.jpg

 

r

[논단] web 2.0의 property

[원문보기]
개요 : web 사용 초기에는 server 관리자 (web master 등)이 client(이용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자료를 제공하였다. 그래서 usenet이나 news group에서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글을 올리는 것들이 병행되어 왔다. web 1.0이라고 불리는 때는 게시판이 등장하고 홈페이지가 등장하면서 이용자들이 생산한 문서들이 차츰 보급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 사용하기 불편하여 그다지 많은 부분을 차지하지는 못하였다. web 1.0말에 blog나 미니홈피가 등장하면서 사용자들은 좀 더 많은 정보의 배포가 가능해졌고, 참여도 다양하게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이러다 보니 정보의 홍수로 검색이 불편해 지고 저질 정보가 만연해지게 되었다. 그래서 web 2.0이 나온 것이다. web 2.0의 특성으로 이용자의 참여가 높아진 것에 부응하여 배포 도구(RSS 등)가 다양해 지고, 사용자 기준 분류(TAG)가 가능해져 검색이 용이해 졌다는 것이다. '정보제공자->이용자' 구조에서 '정보제공자<->이용자'으로, 또 다시 '이용자<->이용자' 즉, 'PEER-TO-PEER'형태로 자리잡아 가는 것이 WEB 2.0이다. 궁극적인 것은 위와 같고 동시적으로 발달한 것이, 아래와 같은 것들인데, 여러가지로 명명할 수 있다. BLOG의 RSS, TAG 기능, 정보공유나 포탈사이트의 UCC, 이런것들을 효율적으로 찾고 수집하는 수집기(검색엔진이나, RSS REEDABLE BROWSER). 추가적으로 BLOG같은 개인매체의 발달로, HOMEPAGE와 WIKI가 결합된 형태의 사이트가 발달하고 있으며, 일방적인 광고체제에서 관련 PAGE나 KEYWORD의 관한 광고를 보여주고 자발적으로 유치하는 '오버추어', '구글 애드센스'가 생겨났다. 그리고 각종 포털사이트의 오픈사전같은 WIKIPEDIA는 출판사에서 만든 백과사전보다 더 최신의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네티즌, 즉 이용자의 참여가 만들어낸 매우 질이 높은 매체가 되었다. 또한 WEB 2.0시대의 언어(AJAX 등)는 ACTIVE-X처럼 별도로 설치하기 않기 때문에 보안성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며, BROWSER에 구속받지 않아 FIRE FOX와 같은 다른 BROWSER도 사용가능하게 했다. 아래 관련 서비스들을 싣는다. 아래의 동영상은 WIKI와 BLOG가 결합된 형태의 실시간 편집에 WYSIWYG기능이 결합된 SPRING노트라는 서비스이다. 이런게 부수적으로 계속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필담] 불평은 그만하자

[원문보기]

부끄러움은 나의 몫

여의도. 불꽃 축제가 끝나고 예상된 반응. 쓰레기.

나는 가지도 않았고, 즐기지도 않았는데, 얼굴이 화끈거려야 했다. 부끄러움은 나의 몫이다.


긴 연휴기간을 맞아 고속도로 통행료를 무료로 했다고 한다.

나와 상관 없는 일이며, 역차별에 분노한다.


편한 직장 생활을 하기 위해 공무원을 준비하는 그들.

내 세금으로 저질 공공 서비스를 받으며 분개한다.


대학에서 일체형 책상(의자와 책상이 붙어 있는 형태)에서 수업을 받은 적이 있다.

학생회에서는 등록금 인상에 대한 반대만 했지, 이런 실제적인 외침은 없었다.

왜 이제서야 이슈가 되어 교체가 이루어진 거지?

정당한 권리를 요구하는 사회가 되어서 좋기는 한데, 정당하지 않은 무리한 요구를 하는 이들이 있다.


기자의 자기반성이 보이지 않는다.

기자수첩을 통해 열심히 공부하는 기자의 모습을 보고 응원하고 싶어졌다.


휴게소 맛집이나, 유아용 시트를 소개하는 기사를 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

오늘 자전거로 압구정을 지나오며, 자동차 전시장에 갈일이 없음에 소외감을 느꼈다.


[공유] economist.com 을 읽어볼까.

[원문보기]
주식거래를 시작하면서 세계적으로 시야가 넓어졌다. 머니투데이로만은 부족하다. 그래서 wallstreet journal을 보려고 했는데, 유료였다. 그래서 economist를 보는게 좋겠다는 생각이다. 영어공부도 해야하는데, 이 정도는 해야하지 않겠는가하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korea times계열은 성에 차지 않는다. 재미있는 사진을 발견 했기에 여기에 올려본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이전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61다음
첨부 (1)
D1207AS1.jpg
30.6KB / Download 15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