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영식 홈페이지

[어플] 지속 업데이트 하고 잇다

[원문보기]
아이폰 어플과 유사하게 안드로이드 어플을 런칭하고 있는데, 약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메뉴 버튼을 활용하여 조금 기능을 추가해 봤다.

안드로이드는 메뉴버튼이 있어 활용할 수 있는 경로가 많은데 UI 설계 면에서는 아이폰 개발환경을 따라가지 못 한다. 지도에 들어가는 마커에 설명을 넣고 싶은데, 귀차니즘 때문에 못하고 있다. 물론 잘 안되는 것도 있지만.....

조금 더 개선하면 안드로이드 버전도 2.0을 찍을 수 있겠지?

[2009] 뮤지컬, 호텔식, 스키장, 제주도....

[원문보기]
2009년은 풍성한 한 해였다. 부유하지 않은 환경에서 이정도면 호강을 누렸다고 생각한다.

2월 스키장을 시작으로 각종 행사 참석을 통해 호텔 등에서 호화로운 식사를 즐겼으며, 가수들의 공연까지 즐감하고 나서 스테이크를 썰었다.

제주도 해변에서 수영을 하고, 오션월드까지 가는 호사를 누렸으며, 스키장으로 또 한 해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2009년 마지막날은 R석에서 뮤지컬도 보고, 꽤 익사이팅한 새해를 맞았다. 1월 1일엔 시푸드 페밀리 레스토랑까지 다녀오는 과분함을 누렸다.

야구장에 맥북, 아이팟 터치 사용, 문학콘서트 참석 등 부수적인 일들이 있었으며, 논문을 제출해 학술대회에서 간단한 발표도 했다.

어이없게, 인천세계도시축전은 혼자 관람했지만 축구장에서 맨유팀 공개훈련도 보고, 피터드러커탄생 100주년 기념행사가 있어 거기도 참석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로 조계사에 조문을 갔었고, 잠실에서 오무토 토마토에 처음 갔다. 국제도서전에서 강영우박사님과 사모님과 같이 사진도 찍었고, 에쿠니 가오리도 봤다.
 하프 마라톤도 완주 했으며,  경품으로 받은 블랙베리를 처분했다. 그러고 보니 올해 졸업식을 했었군. 입학식이야 그냥 그런거니까..  아하, 럭셔리한 결혼식장도 갔었군.

[수필] 세종류의 사람

[원문보기]
세상에는 갖고 싶거나 하고 싶은 것을 해결하는 기준으로 세 종류의 사람들이 있다. 
첫번째는 경제적인 문제에 제약이 없어 돈으로 해결하는 이들이다. 이들에게는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서는 제한이 없다. 이상적인 것으로, 중산층 이상이면 여기에 속할 수 있다. 두번째는 소유할 수 있는 수준으로 상황이 바뀌거나 그와 대체될 수 있는 것들을 찾는 부류이다. 대부분은 거의 기다리며 어쩔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순응한다. 수동적이며 서민층 이하에서 거의 나타난다. 세번째는 그 상황을 극복하거나 성취하기 위해 모든 노력과 방법을 찾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모든 계층에 있을 수 있지만, 극빈층에서 나타날 수도 있다.
김종민의 말이 다시 떠오른다. '간절하지 않아서'. 사람들은 왜 노력을 안 할까에 대한 대답이었다. 사람들은 정말 간절하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는 거의 포기하고 만다. 그렇게 모든 것들을 잃어가고 상황에 적응해 버린다. 모든 것을 간절히 바란다면 노력해서 성취할 수 밖에 없다. 항상 간절한 사람이 되어, 상황을 극복해 문제를 해결하는 자를 견지하길 소망한다.

[서평] "나쁜 운명-좋은 운명 다 껴안으라"

[원문보기]

원문 : http://media.daum.net/culture/book/view.html?cateid=1022&newsid=20090525101814678&p=tvreport

"나쁜 운명-좋은 운명 다 껴안으라"

파이미디어 | 입력 2009.05.25 10:18 

 
 

[북데일리] 2009년 5월 9일 故 장영희 교수가 57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했다. 그의 에세이가 나오기 며칠 전이었다. <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 (샘터사, 2009)은 암 판정을 받은 후 투병 생활 속에서 집필한 것이다. 어릴 적에 장 교수가 소아마비를 앓았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은 안타까울 수 밖에 없다. 문학소녀로 불리는 장 교수는 영미문학의 권위자로, 인문학계 뿐 아니라 거의 모든 분야에서 존경받았다.

"우리는 볼 수 없지만 볼 수 있고, 들을 수 없지만 들을 수 있습니다. 육체의 눈으로 볼 수 없지만, 마음의 눈으로 다른 이의 기쁨을 보고 기뻐할 수 있습니다. 육체의 귀로는 들을 수 없지만, 마음의 귀로 다른 이의 아픔을 듣고 함께 아파할 수 있습니다......." p85

'옥시모론(oxymoron)'이라는 영어의 수사법이다. '모순 형용법'으로 해석한다. 이 글은 장애인 사회자가 한 말로, 책에 소개되었다. 장 교수는 이 세상이 모순형용이라고 했다. 서로 싸우기도 하지만, 결국 또 서로 보완하며 서로 보완하고 도와 가며, 함께 어울려 그런대로 한세상 잘 살아가기 때문이다. 정말 서로 다양한 사람들이 한 곳에서 잘도 살아가는 모습을 보며 무릎을 치게 한 생각이었다.

"내가 살아 보니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 내리는 것이 얼마나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은 결국 중요하지 않은 것을 위해 진짜 중요한 것을 희생하고, 내 인생을 잘게 조각내어 조금씩 도랑에 집어넣는 일이기 때문이다." p120

인생에서 고생을 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 그러나 고생하면서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이겨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 수 많은 고통을 이겨내고, 많은 이들에게 좋은 글을 남긴 고인을 생각하며, 실의에 빠진 이들이 극복의 의지를 다졌으면 한다.

"나쁜 운명을 깨울까 봐 살금살금 걷는다면 좋은 운명도 깨우지 못할 것 아닌가. 나쁜 운명, 좋은 운명 모조리 다 깨워 가며 저벅저벅 당당하게, 큰 걸음으로 걸으며 살 것이다." p232

[박영식 시민기자 suritam9@nate.com]
매일매일 재미있는 책읽기 '북데일리' www.bookdaily.co.kr
제보 및 보도자료 bookmaster@pimedia.co.kr <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북데일리 >

[ibooks] ticket 에 따른

[원문보기]

아래와 같은 이유로 remove  되어 다시 수정해 올려보았다.


가로 세로 전환에서 내용이 안 보이는 문제, 제목을 누락한 문제를 해결하고, 통계 이미지를 넣었다.


스크린샷을 추가했는데, 해상도가 안 맞아서 걍 없애버렸다.


존속할 수 있으려나?



Ticket #: 2005853
Apple ID: 596724781
Vendor ID: 10000197746
ISBN: 

Reasons

Cover Art

  • Other
    • 5. Cover Art

      Any other cover art issues that cause customer confusion and complaints may result in the content being removed from the iBookstore.


Notes

Jan, 29 2013, 10:30 AM - Apple
Please include the book's title

Ticket #: 2005854
Apple ID: 596724781
Vendor ID: 10000197746
ISBN: 

Reasons

Full book asset

  • Formatting
    • Formatting

      The book must contain proper formatting. Paragraph indents or line breaks after paragraphs are required.

      The book content must not overlap or lack proper spacing.


Notes

Jan, 29 2013, 10:32 AM - Apple
Generic book title displays in portrait mode. Please provide correct book title or lock the book in landscape mode.

[상념] 내 10년 후의 모습

[원문보기]

좋지 않은 주거 환경에 살다보니, 내 10년 후의 모습이 깜깜해 진다.


TV나 보며 시간을 때우는 변변치 않은 삶을 사는 이들을 보며, '아! 나는 10년 후에도 이곳을 빠져나가지 못하고 저렇게 살게 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몇 달 후에도 유사한 형태의 주거지를 알아볼 수 밖에 없는 신세에 통장 잔고를 확인하며 '내돈, 내돈'을 외치고 있다. 허영을 부리지 않으면서 적당한 수준의 주거지를 찾아볼까 하나 지금 있는 곳 만한 데를 찾을 수 없다. 


이 곳에 사는 외국인 노동자를 보며 이런 생각을 하기도 했다.

워머, 난 외국인 노동자구나.

원래 거주지도 서울이 아닌 인천이니 타지에 일하러 온 일개 노동자에 불과한 것이다. 그들이 나보다 더 값이 나가는 방에 살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면, 나는 한 없이 바닥으로 추락한다. 그동안 어떻게 살았길래 지금 이렇게 밖에 못 사는 것일까에 대해 생각하면 후회가 몰려오기도 한다. 그런데 어쩌랴, 성격이며 운명인 것을.


결혼이라도 하면, 그나마 직장인들이 유지하는 주거 형태에 입주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보지만 카드 한도초과로 현금을 주시해야 하는 상황은 이른 더욱 어렵게 한다. 오늘은 큰 맘 먹고 머리에 투자를 했는데, 어떻게 보면 더 저렴하다고 생각한다. 또는 투자라고 생각한다. 의식주에 사용하지 않고, 외모에 더 돈을 들인다라. 뭐 가치관의 차이다. 이번 의료비 정산이 끝나면 저축모드로 들어갈지 다른 데로 돈을 쓰게 될지는 알 수 없다. 10년 후의 모습을 다시 한 번 그려보며 이 어두운 쪽방에서 출근을 준비한다.

[공유] economist.com 을 읽어볼까.

[원문보기]
주식거래를 시작하면서 세계적으로 시야가 넓어졌다. 머니투데이로만은 부족하다. 그래서 wallstreet journal을 보려고 했는데, 유료였다. 그래서 economist를 보는게 좋겠다는 생각이다. 영어공부도 해야하는데, 이 정도는 해야하지 않겠는가하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korea times계열은 성에 차지 않는다. 재미있는 사진을 발견 했기에 여기에 올려본다. * 박영식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6-09 01:29)"

[경품] 정리 한 번 하고 넘어가야지.

[원문보기]
블랙베리 이후 아래의 경품들을 받았다.

오픈소스인식 제고를 위한 공모전 - 39만원(50만*0.78[제세공과금])
오픈소스인식 제고 이벤트 - 던킨도너츠 기프티콘(6천원)
NDSL 한줄 카피 공모전 - MP3 PLAYER
네이버 DEVIEW 댓글 이벤트 - 스타벅스 상품권 (5,000 X 2)10,000원
레드망고 퀴즈 이벤트 - 영화 여행자 예매권 2장
도서 이벤트 - 나와 마릴린,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각 1권
SUN 세미나 설문조사 이벤트 - 던킨도너츠 기프티콘(1만원)
KES(한국 전자전) 삼성전자 설문조사 이벤트 - 외장 DVD WRITER(8만원 상당)

이전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61다음
첨부 (1)
kics.jpg
75.4KB / Download 44
위로